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효정 "남편 바람 들킨 것만 15명, 2명 더 발견…두 오빠 조현병·母 치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2-22 12:01 송고
(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가수 이효정이 불우한 가정사를 고백했다.

21일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가수 이효정, 15명의 여자와 남편을 공유했다? 두 오빠가 조현병에 걸리고 어머니가 치매에'라는 제목의 선공개 영상을 공개했다.
이효정은 '나는 15명의 여자와 남편을 공유했다'는 주제와 함께 등장했다. 출연자들은 "무슨 얘기야?" "'사랑과 전쟁'에 나오는 그런 얘기?" "비유적으로 얘기하신 거겠지"라며 궁금해했다.

이효정은 "제목이 너무 충격적 아닌가. 저한테 들킨 것만 15명이다. 그런데 돌아가시고 나서 또 두 사람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4남 2녀 중에 막내딸로 태어났다. 8살 무렵에 트로트를 듣게 되면서 가수의 꿈을 키웠다. 불행하게도 18살, 16살 많은 오라버니 두 분이 순간적으로 돌면서 조현병이 왔다"라고 말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그는 "8살 때부터 너무 무서운 가정에서 자랐다. 아버님이 장성 같은 아들이 정신병을 앓자 충격에 쓰러지면서 중풍성 치매가 왔다. 제가 17살 때부터 아버지 대소변을 받아냈다"며 "정말 어린 나이에 아버지 대소변 받아내는 것과 알몸을 보는 게 정말 힘들었다. 오빠가 홀연히 떠났다는 것에 충격이 있는데 아버지도 제 손에서 돌아가셨다. 인생에서 너무 어린 나이에 죽음을 봤다"라고 털어놨다.
이효정은 "심한 우울증으로 매일 울었다. 제 노래 소질을 알게 된 언니는 많은 연예인을 알고 있었다. 제 손을 잡고 야간업소에 세웠다. 오후 7시부터 시작돼 새벽 5시까지 앵벌이를 시켰다"라고 밝혔다.

이어 "13군데를 뛰었다. 그렇게 해서 번 돈을 언니가 다 가져갔다. 몽땅. 10원도 안 줬다. 어머니한테 돈 드리려고 달라고 했다. '내가 벌었는데 왜 나를 못 쓰게 해' 그러면 언니가 내 돈이라며 나가라고 했다. '내가 보호자인데 말을 그렇게 해?' 라고 하면서 저를 찬물에 닭 잡듯이 마음대로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소굴에서 빠져나가야 하니까 태어나서 처음으로 알게 된 오빠로 지내던 남자에게 SOS를 쳤다. 어떡하면 좋냐. 살려달라고 했다"며 남편을 만나게 된 계기를 전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MBN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이어 "저는 고아처럼 쫓겨나서 예물도 못 하고 결혼식을 너무 초라하게 했다. 신랑네는 성대하게, 사람도 많이 왔는데 저는 너무 불쌍했다"고 했다.

도피성으로 택한 결혼도 순탄하지 않았다. 이효정은 신혼여행 때부터 남편으로부터 홀대받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그는 "저 아니면 죽겠다고 청산가리 싸 들고 다니고 청혼했을 때 담뱃불로 자기 살을 네 군데를 지졌다. '이래도 결혼 안 할래?' 그래도 저는 하고 싶지 않았다. 가수로 성공하고 싶었다. 언니한테 도망나가려고 억지로 결혼했는데 어머니가 치매에 걸렸다"며 악재가 끊이지 않는 가정사를 전했다.

이어 "오빠들 돌아가시고 아버지가 돌아가시니까 어머니가 정신을 놓으셨다. 2남 2녀가 남았는데 (형제들이) 기관에 모시자더라. 제가 모시겠다며 총대를 멨다"라고 덧붙였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