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누아르 그 자체, 집착광공 이무생 "본능에 충실하고파" [N화보]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4-02-21 17:06 송고
이무생/엘르 제공
이무생/엘르 제공
배우 이무생이 패션 매거진 엘르와 함께 한 화보가 공개됐다.
21일 엘르가 공개한 이번 화보는 늘 작품을 통해 사랑 앞에서 용감해지는 남자의 얼굴을 선보여 온 그의 누아르적인 순간들을 포착했다.

최근 종영한 '마에스트라'에서 '집착광공'이라 불릴 만큼 매력적인 유정재를 떠나 보낸 이무생은 그와 닮은 점에 관해 "어떻게 20년간 한 사람에 대한 사랑을 지켜왔을지 생각해 보니, 순수에 대한 동경이 원천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어릴 적 누군가를 온 마음으로 사랑하던 마음"이라며 "나 역시 이번 작품을 하면서 같은 감정을 느꼈다, 연기에 대한 초심이랄지, 그런 태초의 감정을 끝까지 지키고 싶다"라고 전했다.

'부부의 세계' '서른, 아홉' '마에스트라'를 포함, 멜로 연기로 큰 사랑을 받았지만 '더 글로리'의 사이코패스, '노량'의 왜군 선봉장, '시민덕희'의 보이스피싱 총책 등 악역으로서 스펙트럼도 넓은 그는 "악역이든 선역이든 그냥 그 역할로 그럴싸하다고 느껴지게 만드는 과정이 중요하다, 인물이 그럴 수밖에 없었던 지점을 잘 찾아내 표현하는 일이 우선이기에 악역과 선역의 차이는 중요하지 않은 문제인 것 같다, 요즘에는 제 악역 모습도 꽤 사랑해 주신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무생/엘르 제공<br><br>
이무생/엘르 제공
18년간 자신만의 속도로 달려온 이무생은 연기를 "나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스스로 집중해 만들어낸 내 생각, 나 자신을 현장에서 공유하는 일이다, 내가 가진 것과 남의 것들이 부닥쳤을 때 튀기는 '스파크'를 느끼는 과정이기도 하다"며 "잘 부딪히려면 내게 귀 기울여야 한다, 차근차근 다져진 '내 것'을 보여주고 서로 이해하는 과정에서 새로운 무언가 탄생하는 것, 그 과정이 참 매력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더불어 곧 '하이드'와 '경성크리처' 시즌2 등 공개를 앞둔 이무생은 "요즘 확신보다 본능을 믿는다, 본능에 충실했든, 차선을 택했든 결과적으로 어떻게든 앞으로 나아가게 된다, 그렇다면 본능에 충실하고 싶다, 이 본능, 이 일을 좋아하는 마음이 오래 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무생의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3월호와 엘르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