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범수 "현빈, 결혼식 축가 인연에 가끔 연락도…흔쾌히 뮤비 출연" [N인터뷰]①

22일 정규 9집 '여행' 발표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4-02-22 08:00 송고 | 2024-02-22 10:08 최종수정
김범수(영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범수(영엔터테인먼트 제공)

올해 데뷔 25주년을 맞은 가수 김범수(45)가 진정한 '여행'을 떠난다. 그는 가장 김범수다운 음악을 이번 정규 앨범에 고스란히 담아내 그간의 음악적 행보를 노래로 표현한다.
22일 오후 6시 발매되는 정규 9집 '여행'은 지난 2014년 발매된 정규 8집 '힘'(HIM) 이후 10년 만에 선보이는 정규 앨범이다. 최유리, 선우정아, 김제형, 이상순, 임헌일 등이 작사, 작곡, 프로듀싱 등에 힘을 보태 완성도를 높였다.

동명의 타이틀곡 '여행'은 아티스트 김범수로 걸어온 길을 '여행'이라는 키워드에 함축적으로 녹여낸 곡이다. 어제가 후회되고, 내일이 두렵지만 용기 내서 어디로든 여행을 떠나야 한다는 메시지를 담았다. 최유리가 작사 및 작곡, 프로듀싱에 참여해 최유리 특유의 가사를 김범수가 표현했다.

정규 앨범을 준비하며 유튜브 등으로 소통해온 김범수는 최근 서울 서초구 한 카페에서 취재진과 만나 '여행'과 음악에 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범수(영엔터테인먼트 제공)
김범수(영엔터테인먼트 제공)
-오랜만에 컴백하는 소감은 어떤가.

▶10년 만에 정규 앨범 발매 앞두고 설레면서도 급변하는 상황 속에서 걱정도 되는 심정이다. 어떤 목표나 결과나 이런 것들도 중요하겠지만 많은 분이 작년 한 해 노력해 준 걸 많이 알아줬으면 좋겠다. 차트에 올라가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한 분이라도 더 들을 수 있는 앨범이 됐으면 한다.
-10년 만에 정규 앨범을 내기로 결심한 이유는 무엇인가.

▶보통 가수들은 정규 앨범에 대한 다짐을 가슴속에 품고 있다. 그런데 과연 얼마나 많은 분들이 이 정규 앨범에 대한 노력을 알아줄 수 있을까 해서 고민하게 되는 것 같다. 나도 그래서 오랜 시간 계속 가슴에 품고만 지내왔다. 편하게 말하자면 10곡이 넘는 정규 앨범을 발매해도 정작 타이틀곡을 제외하고는 사장될 가능성이 굉장히 크지 않나. 그래서 계속 미뤄왔다. 그사이에 음원 프로젝트도 하고 뭔가를 계속했지만 예전과 달리 노래를 알릴 수 있는 창구나 수단이 많이 변했고, 내가 움직이는 만큼 알려지는 느낌도 아니어서 외로운 시간을 보냈다. 그러다 작년 초 정도에 이제는 정규 앨범을 해야 한다는 생각이 들더라. 25주년을 맞아서 아무것도 없이 25년 활동했다고 하기엔 너무 부끄럽더라. 그래서 1년 동안 굉장히 심혈을 기울여 준비했고, 한 곡 한 곡 진심을 담아 작업했다. 나 자신한테도 선물 같은 앨범이 된 것 같다.

-정규 앨범 타이틀을 '여행'으로 정한 이유는.

▶처음 최유리에게 타이틀곡 '여행'을 받았을 때 가벼운 여행이 아니라, 25년이라는 시간 동안 활동을 하면서 겪은 실패담들이 떠올랐다. 외로웠던 시간, 힘들었던 시간, 좋은 결과가 아니었던 프로젝트들, 컨디션 때문에 무릎 꿇었던 순간들, 그런 순간들이 떠올라서 스스로 짠한 느낌이 들었다. 그럼에도 마지막에 '여행'을 떠나봐야지 하는 다짐으로 끝나는 게 너무 큰 힘이 됐다. 황야 속에 핀 들꽃처럼 가수로서 인생이 빛난 적도 있었지만 개인적으로 힘들고 어려웠던 순간도 많았다. 그렇지만 또 짐을 챙겨서 여행을 떠나보겠다는 내용이 담겨있는 가사라 큰 감동이었다.

-자신의 가수 인생을 여행에 비유하자면 어땠나.

▶올해 25주년이 됐다고 하니까 주변에서 다들 무탈하게 롱런했다고 하더라. 그건 축복인 것 같다. 물론 내면에선 엄청나게 많은 고민과 갈등, 실패, 좌절이 있었다. 그런데 이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인생이라는 게 그렇지 않나. 여행에 비유하자면 크루즈 여행은 아니었고 그렇다고 뗏목 여행은 아니었던 것 같다.(웃음) 어쨌든 바다 위에 떠 있는 상태라고 생각한다. 변화무쌍한 바다처럼 수많은 변화가 있었지만 또 멀리서 바다를 바라보면 그저 파란색으로 보인다. 이 모습이 내 가수 인생 같다.

-배우 현빈과 유연석이 신곡 뮤직비디오에 참여했다.

▶사실 아주 두터운 친분이 있는 관계는 아니다. 현빈은 손예진과 결혼식 때 축가를 부른 인연이 있고, 가끔 '잘살고 있다'고 연락도 한다. 이전에 현빈이 출연한 드라마의 OST를 불러 친밀감이 있었는데 그러다 축가를 부탁받으면서 알게 됐다. 사실 그것만으로 뮤직비디오 출연을 부탁드리기에는 그렇게 친한 관계는 아니지만, '그대의 세계'를 작업하면서 계속 현빈이 떠올랐다. 그래서 망설이다가 연락했는데 정말 거짓말 아니고 흔쾌히 도움을 줬다. 유연석도 친분이 있던 건 아니었고, 작곡가 피노미노츠가 (유연석과) 친분이 있는데 내 팬이라는 얘기를 해줘서 연락했다. '여행'에 어울릴 것 같아서 부탁했고, 또 너무 흔쾌히 제안을 받아줬다.

<【N인터뷰】②에 이어>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