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백일섭 "아내와 맨날 싸워…딸 낳고 감정의 골 해결 안 됐다" 결혼생활 고백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21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4-02-21 09:06 송고 | 2024-02-21 14:17 최종수정
TV조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백일섭이 딸에게 힘들었던 결혼 생활에 관한 이야기를 밝힌다.
21일 방송되는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사위도 없이 둘만 만난 백일섭 부녀가 그동안 말하지 못한 깊은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녹화 당시 백일섭은 딸과의 만남에 앞서 "단둘이 있으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굉장히 두렵다"고 떨리는 심경을 고백했다. 그럼에도 단둘이 보자고 먼저 제안한 이유에 대해서는 "감정들이 너무 단단하게 엉켜있다"며 "언젠가는 풀어야 할 것 같았다"고 관계 회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백일섭은 딸과 마주 앉은 뒤 "방송 이후 내가 나쁜 아빠가 됐다"며 운을 뗐다. 그러자 딸 지은 씨는 "나쁜 아빠라고 얘기하려는 게 아닌 건 아시지 않냐"고 대답했고, 백일섭은 "내가 그럴 수밖에 없었다는 걸 설명하고 싶다"고 각자의 입장을 전했다.

이런 가운데, 백일섭은 "오늘만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다"며 딸 앞에서 아내를 언급했다. 이에 딸 지은 씨는 "엄마 얘기를 하는 것에 거부 반응이 있다"며 "더 이상 불편한 이야기가 안 나왔으면 한다"는 솔직한 마음을 밝혔다.
이어 백일섭은 "(결혼 후) 맨날 싸우다 보니 지은이를 낳았을 때쯤에는 감정의 골이 해결이 안 되더라"며 불안정했던 결혼 생활을 고백했다. 이야기를 이어가던 도중 지은 씨는 갑작스럽게 울음을 터트리며 긴장감을 더했다. 백일섭 딸이 흘린 눈물의 의미는 무엇일지 본 방송에 이목이 집중된다.

특히 이번 회에는 백일섭 부녀의 7년 절연 뒤에 숨은 사연과 서로 평생 안 볼 마음으로 나눴던 부녀의 마지막 문자 내용이 최초로 공개될 예정이다.

'아빠하고 나하고'는 이날 오후 10시 방송된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