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손연재, 엄마 됐다…득남에 1억원 기부 "출산 통해 산부인과 지원 필요 느껴"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4-02-20 10:19 송고 | 2024-02-20 13:18 최종수정
前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 News1 김진환 기자
前 리듬체조 선수 손연재 © News1 김진환 기자

전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가 '엄마'가 됐다.
20일 소속사 넥스트 유포리아는 "최근 손연재가 건강하게 아들을 출산했다"라며 "출산과 더불어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 1억 원의 후원금을 기부했다"라고 밝혔다.

손연재는 앞서 결혼식 축의금 5000만 원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에 기부하고, 이후로도 세브란스 어린이병원,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에 기부를 실천해 왔다.

손연재는 "출산 경험을 통해서 산부인과에도 많은 지원이 필요하다는 걸 느끼고 이번 기부를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연세대학교의료원측은 "후원금은 고위험산모·태아통합치료센터에 소중하게 사용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손연재는 지난 2022년 8월, 9세 연상의 금융업 종사자와 결혼했다. 2023년 8월에는 결혼 1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