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전현무 "마이크 빼라, 그동안 감사했다"…촬영 중 대만 복권 당첨, 얼마길래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2-13 10:35 송고
('톡파원25시' 갈무리)
('톡파원25시' 갈무리)

방송인 전현무가 촬영 중 대만 복권에 당첨돼 눈길을 끈다.

지난 12일 방송된 JTBC '톡파원 25시'에는 대만의 새해맞이 전통이 전파를 탔다.

대만 톡파원은 "대만에서는 새해 첫날이 되면 '꽈꽈러'라는 복권을 긁는 문화가 있다"라며 "'꽈'는 긁는다는 뜻으로, '꽈꽈러'는 행복을 긁는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이어 "새해 첫날이 되면 올해 운을 점쳐보기 위해 꽈꽈러를 재미 삼아 긁는다"면서 "저도 저의 운을 점쳐보겠다. 저는 500대만달러(TWD)짜리를 구매했는데 한화로 약 2만원"이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복권이 너무 비싸다", "당첨액도 센 건가?"라며 궁금해했다. 대만 톡파원은 "2만원짜리 복권의 최대 당첨액은 약 2억원"이라고 밝혔다.

대만 톡파원은 5개의 칸 중에서 첫 번째 칸이 당첨돼 600대만달러(약 2만5000원)를 곧바로 현금으로 받았다.

('톡파원25시' 갈무리)
('톡파원25시' 갈무리)

대만 톡파원은 "제 행운만 점쳐보기 아쉬우니까 꽈꽈러를 구입해서 한국으로 보내주겠다"고 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만약 당첨되면 긁는 사람이 받는 거고, 당첨금 나누기하지 말자"고 선을 그었다.

방송 말미, 멤버들이 하나둘씩 복권을 긁었다. 알베르토와 이찬원이 500대만달러(약 2만원)에 당첨됐고, 다니엘은 1000대만달러(약 4만원)에 당첨됐다.

이때 전현무는 자신의 복권을 긁더니 "내 마이크 빼라. 그동안 감사했다"며 자리에서 벗어나 모두를 궁금하게 했다.

알고 보니 500대만달러에 당첨된 전현무는 "복권 처음 당첨돼 본다. 처음에 5000대만달러(약 20만원에 당첨된 줄 알았다. 근데 당첨되고 안 되고를 떠나서 기분이 좋다"고 웃었다. 그렇게 멤버들 모두 합쳐 2500대만달러(약 10만원)에 당첨됐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