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 후비더니 그대로 반죽에 '쓱'…日 도미노피자 '코딱지 테러' 논란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4-02-13 10:08 송고
(X 갈무리)
(X 갈무리)

코를 후빈 손으로 피자 반죽을 만지작거린 일본 도미노피자 점원을 향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13일 일본 다수의 매체에 따르면 도미노피자 유니폼을 착용한 인물이 코에 손가락을 넣고 피자 반죽을 만지는 영상이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확산했다.

해당 영상에는 도미노피자 영업점으로 보이는 장소에서 점원으로 보이는 인물이 피자 도우를 반죽하다 손으로 코를 후빈 뒤 다시 만지는 부적절한 행위를 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논란이 일자 일본 도미노피자 측은 SNS 공식 계정을 통해 '당사 직원에 의한 부적절한 행위에 대한 사과와 소식'이라는 제목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을 통해 도미노피자 측은 "동영상 속 인물은 효고(兵庫)현 아마가사키(尼崎)시에 있는 매장 아르바이트 종업원"이라며 "해당 영상은 영업 종료 후인 지난 12일 오전 2시쯤 점포 내에서 촬영됐다"고 밝혔다.

(일본 도미노피자 공식 SNS 갈무리)
(일본 도미노피자 공식 SNS 갈무리)

이어 "사용된 반죽은 발효가 완료되기 전의 단계의 것으로, 24시간은 발효시키는 공정이 있어 아직 사용되고 있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문제의 도우는 손님에게 제공되지 않았으며 해당 점포 내에서 보유하고 있는 도우는 모두 폐기 처분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도미노피자 측은 "논란이 된 점포는 영업을 즉각 중지했으며 문제의 동영상을 찍은 점원은 취업 규칙에 따라 엄정하게 처분할 예정이며 법적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일본에서는 이와 비슷한 위생 테러가 잇따르고 있다. 지난해 2월에는 일본 유명 회전 초밥 체인점에서 간장병과 컨베이어 벨트 위 초밥에 침을 묻힌 일당 3명이 경찰에 체포되는 사건이 있었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