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낯뜨거운 '性진국' 막장 행정…기모노 입힌 리얼돌 세워 관광 유치

일본 도쿠시마현, 염색 예술 전시회서 홍보 위해 혈세로 구입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4-02-12 13:41 송고
관광 홍보를 위해 수백만원대의 '리얼돌'(성인용 인형)을 구입한 일본의 한 도시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SCMP 갈무리
관광 홍보를 위해 수백만원대의 '리얼돌'(성인용 인형)을 구입한 일본의 한 도시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SCMP 갈무리

관광 홍보를 위해 수백만원대의 '리얼돌'(성인용 인형)을 구입한 일본의 한 도시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최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일본 도쿠시마현은 관광객 유치를 위해 '리얼돌'을 구매해 일본 감사원의 지적을 받았다.

매체에 따르면 도쿠시마현 관광 정책 부서는 일본 도쿠시마 공항에서 진행된 관광 전시회에 사용할 리얼돌을 42만4440엔(약 380만원)에 구입했다.

당시 전시회는 도쿠시마현의 전통 염색 예술을 홍보하기 위한 행사였으며, 관계부서는 마네킹보다 더 홍보에 효과적일 것이라는 생각에 마네킹이 아닌 리얼돌을 구입해 여름용 남색 기모노를 입혔다.

관광 홍보를 위해 수백만원대의 '리얼돌'(성인용 인형)을 구입한 일본의 한 도시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2017년 6월에 전시 됐던 마네킹. SCMP 갈무리
관광 홍보를 위해 수백만원대의 '리얼돌'(성인용 인형)을 구입한 일본의 한 도시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2017년 6월에 전시 됐던 마네킹. SCMP 갈무리

이에 일본 정부 감사관들은 "도시 관광을 홍보하기 위해 매우 비싼 리얼돌을 구입했다. 사회적 규범 측면에서 매우 부적절한 선택이었다"라고 도쿠시마현 관계부서를 비판하며 이를 구매한 것에 대한 보상과 책임을 요구했다.

관계자들은 2017년 6월 전시회에서 처음에 리얼돌이 아닌 저렴한 마네킹 한 쌍을 사용했다. 당시 마네킹의 대여 비용은 미화 180달러(약 24만원)였다.

하지만 지난 이후 '인형이 군중을 즐겁게 할 것'이라는 잘못된 판단으로 마네킹을 리얼돌로 교체했다.

일본 지방 당국에서 정부 돈으로 불필요한 구매를 해 논란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21년 5월, 한 해변 마을에서는 들은 거대 오징어 조각상 건립을 위해 코로나19 구호를 위해 받은 보조금 17만 달러를 지출해 큰 비난을 받은 바 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