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인류 첫 '마라톤 1시간대' 앞두고…세계기록 킵텀, 교통사고 사망

케냐 선수, 운전 미숙으로 도로서 추락…향년 24세

(서울=뉴스1) 박형기 기자 | 2024-02-12 11:23 송고 | 2024-02-12 12:09 최종수정
세계 마라톤 신기록 보유자 켈빈 킵텀. 2023년 10월 8일 시카고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35초를 기록,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세계 마라톤 신기록 보유자 켈빈 킵텀. 2023년 10월 8일 시카고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 35초를 기록,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세계 마라톤 기록 보유자로 인류 역사상 최초로 2시간의 벽을 깰 것으로 기대됐던 마라토너 켈빈 킵텀(25·케냐)이 고국에서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로이터 등 외신들에 따르면 킵텀은 케냐 현지시간으로 11일 밤 11시께 장거리 육상 훈련지인 케냐 고지대 엘도렛과 캅타가트를 잇는 도로에서 교통 사고를 당했다.

사고 차량에는 킵텀과 코치인 제르바이스 하키지마나 등 3명이 탑승하고 있었고, 킵텀과 하키지마나가 현장에서 사망했다.

경찰은 킵텀이 운전자였으며, 운전미숙으로 차량이 통제력을 잃고 굴러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999년생인 킵텀은 지난해 10월 8일 열린 시카고 마라톤 대회에서 42.195㎞ 풀코스를 2시간 35초 만에 완주했다.

지난해 10월 8일 시카고 마라톤 대회에서 골인 지점을 통과하는 킵텀. 2시간 35초가 선명하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지난해 10월 8일 시카고 마라톤 대회에서 골인 지점을 통과하는 킵텀. 2시간 35초가 선명하다. © 로이터=뉴스1 © News1 박형기 기자

이후 그는 인류 최초로 2시간대의 벽을 돌파할 마라토너로 기대를 한몸에 받아왔다.

실제 지난 주 그의 팀은 다가 오는 로테르담 마라톤 대회에서 2시간의 벽을 무너뜨리겠다고 발표했었다.

두 아이의 아버지인 그는 2022년에야 처음으로 마라톤 풀코스를 완주했다. 자신의 신발을 살 돈이 없어 빌린 신발을 신고 첫 메이저 대회에 출전해 우승했고, 2023년 시가코 대회에서 2시간 35초로 세계 기록을 경신했다. 

그런 그가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한 것이다.


sin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