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민주당, 설 연휴 직후 분열 갈림길…제3신당행 커질까

민주 공관위, 설 이후 '하위 평가 20%' 개별 통보
비명계, 결과에 촉각…탈당 후 제3지대행 가능성

(서울=뉴스1) 한병찬 기자 | 2024-02-12 11:10 송고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10 총선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2.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임혁백 더불어민주당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장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10 총선 1차 심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24.2.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는 설 연휴가 지난 뒤 현역 의원 평가 결과 하위 20% 대상에게 개별 통보할 것으로 보인다. 통보 후 민주당 내 계파 갈등이 악화 일로를 걷는 것 아니냐는 우려와 함께 해당 인사들의 탈당과 '제3지대행' 시나리오도 제기된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은 설 연휴 이후 하위 20%(31명)에 개별 통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임혁백 민주당 공관위원장은 지난 6일 1차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하위 20% 대상자) 통보는 분명히 구정 후가 될 것"이라며 민감한 문제를 설 연휴 뒤로 미뤘다. 이어 임 공관위원장은 "통보받는 분들이 충분히 이의 제기하고 그다음에 경선을 받을 수 있는 시간을 드리는 기간을 감안해서 제가 발표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현역 의원 하위 20%엔 경선 득표율의 20%를, 하위 10%엔 30%를 감산하기로 한 상태다. 사실상 하위 평가 통보는 '컷오프'(공천배제)와 크게 다르지 않다는 해석도 나온다.

이번 통보에 비명(비이재명)계 의원이 다수 포함될 경우 탈당 후 제3지대행의 도화선이 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특히 임 공관위원장이 "본의 아니게 윤석열 검찰 정권 탄생 원인을 제공하신 분들 역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시기를 바란다"며 친문(친문재인)계 의원들을 겨냥해 '윤석열 정권 책임론'을 제기했기 때문이다.

이에 고민정 민주당 최고위원은 7일 "뺄셈의 정치가 극에 달하고 있다. 어떤 길이 윤석열 정권의 폭주를 빠르고 강하게 막아낼 수 있을지 지혜를 모아야 할 때"라고 임 공관위원장의 말에 반박하기도 했다.

통보가 시작되면 자연스럽게 탈당 후 제3지대로 향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전병헌·유승희 전 의원은 검증위원회 단계에서 공천 부적격 판정을 받은 후 신당 합류를 선언했다. 공천 탈락자들이 제3지대로 합류하는 '이삭줍기'가 이어지면 제3지대의 영향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미래 공동창당준비위원장을 했던 이석현 전 국회부의장은 6일 라디오에서 "민주당 비명계 의원들이 불안감을 많이 느낀다. 공천이 공정하게 되리라고 생각을 안 하는 것이다"며 "하루 동안 민주당 비명계 의원 중에서 15명이 상황을 알아보려고 전화가 왔었다"고 밝혔다.

민주당 내에서도 통보 후 탈당이 일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설 명절 끝나고 나면 바로 통보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며 "일부 제3신당으로 옮겨갈 가능성이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bc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