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치매로 남편 태진아도 누군지 모른다던 옥경이…합동무대 제안에 "진짜요?" 반색

'조선의 사랑꾼' 12일 방송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4-02-12 10:02 송고
TV조선 제공
TV조선 제공
태진아가 치매 투병 중인 아내 '옥경이' 이옥형씨와 함께 노래를 부르기 위해 무대 준비에 나선다.

12일 오후 10시 방송될 TV조선(TV CHOSUN) 예능 '조선의 사랑꾼'에는 설 특집으로 태진아 이옥형씨 부부가 등장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옥경이는 제 인생의 99%"라는 남편 태진아, 그리고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는 아내 이옥형씨(애칭 옥경이)가 함께 디너쇼 합동무대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미리 선보인 영상에서는 아내의 일거수일투족을 함께하고 있는 태진아가 "같이 노래를 불러주면 치매에 도움이 된다"는 의사의 말을 듣고 아내와의 합동무대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태진아는 아내를 옆에 두고 "디너쇼에서 '옥경이'랑 '당신과 함께 갈거예요'를 같이 불러보자고… 연습을 열심히 해"라고 조근조근 말을 건넸다. 흐려지는 기억 때문에 남편 태진아가 누군지도 모른다고 말했던 아내였지만, 이 제안에는 "진짜요?"라며 반색했다. 두 사람은 한 글자 한 글자 가사를 맞춰보며 합동 무대를 위한 준비에 나섰다.

특히 선공개된 영상은 태진아와 이옥형씨의 합동무대 시작을 알리는 반주, 그리고 무대 위 태진아를 향해 가는 이옥형씨의 모습으로 마무리돼 과연 이옥형씨가 성공적으로 무대를 밟았는지 궁금하게 한다.

'조선의 사랑꾼'은 12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