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현빈 母 "전업주부 며느리, 애들 밥만 만들고 아들 밥은 안 줘" 불만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4-02-11 09:52 송고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가수 박현빈의 어머니 정성을이 제 자식만 챙기는 전업주부 며느리에게 불만을 터뜨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MBN '속풀이쇼 동치미'에서는 '며늘아, 살림도 하나 안 배웠니?'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성을은 박현빈과 결혼 10년 차에 아이 둘을 키우는 며느리와의 일화를 전했다.

먼저 정성을은 "평생 아들에 대해 궁금하다. 반찬은 뭘 먹었는지 따지려는 게 아니다. 며느리가 아기들 밥만 하고 아들 건 안 한다"고 토로했다. 이에 박수홍은 "네 자식 배 채우느라 내 자식 굶는다는 거냐?"고 했다.

정성을은 "맞다. 아들한테 슬쩍 '밥은 얻어먹냐?'고 물어봤다. 그랬더니 '엄마 걱정하지 마. 안 해주면 내가 해 먹으면 되지. 엄마는 별걸 다 신경 쓰네' 이러더라. 그게 별거냐"고 토로했다.

앞서 정성을은 아들이 밥을 제때 챙겨 먹지 못할까 봐 며느리에게 퇴사하라고 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며느리가 곧장 퇴사 후 살림을 하면서도 제 자식 밥만 챙겨주고 남편 박현빈의 밥을 제대로 안 챙겨주는 모습에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속풀이쇼 동치미' 갈무리)

또 정성을은 '살림은 며느리 몫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제가 며느리일 때는 잘하는 사람이 하는 게 맞는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제가 시어머니 입장이 되니까 생각이 바뀌더라"라고 답했다.

이어 "우리 며느리는 전업주부다. 살림은 당연히 며느리가 하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정성을은 "아들이 한밤중에 우리 집에 올 때가 있다. 제가 '며느리는 뭐하길래 여기 왔냐'고 한다. 그럼 애들이랑 잠에 들었다고 한다. 근데 아무리 늦게 들어와도 전업주부인데 (아들) 밥은 줘야 하는 거 아닌가. 속상하더라"라고 말했다.

당시 정성을은 박현빈에게 "오늘은 일단 내가 해준 밥을 먹어라. 다음에는 네 아내한테 '나 오늘 늦게 들어가는데 밥해두고 덮어두고 자라'고 말하면 안 되냐"고 했다.

그러자 박현빈은 "아내가 애들 때문에 얼마나 힘든데 자야지. 늦게 들어가는데 다 식게 밥을 다 차려두라고 하냐. 걔가 편해야 내가 좋아"라고 아내를 감쌌다고 한다.

이때 정성을은 "'내가 니 애미다. 네 아내한테 하는 것처럼 해봐라'라는 말이 목 끝까지 차올랐는데 못했다"고 하소연했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