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옥경이, 치매 투병 중에도 남편 태진아와 뉴욕서 첫만남 기억 "울었다"

'조선의 사랑꾼' 12일 방송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4-02-11 09:30 송고
TV조선 제공
TV조선 제공
가수 태진아가 치매 투병 중인 아내 '옥경이' 이옥형씨와의 첫 만남을 회상한다.

오는 12일 오후 10시 방송되는 TV조선(TV CHOSUN) 예능 '조선의 사랑꾼'은 설 특집으로 태진아 옥경이 부부의 이야기를 선보인다.

이날 방송에서는 1981년 미국 뉴욕에서 운명적으로 아내 이옥형씨(애칭 옥경이)를 만났다는 태진아는 "이 사람은 내가 가장 힘들 때, 가장 바닥에 있을 때 날 택해줬다"며 치매로 기억을 잃어가는 아내에 대해 변치 않는 사랑을 드러낸다.

태진아는 현재 운영 중인 카페에서 아내 이옥형씨를 옆에 두고 두 사람의 첫 만남을 회상한다. 그는 "1981년 8~9월 사이였는데, 뉴욕의 한식당에서 밥을 먹고 있는데 아내가 친구들하고 들어왔다"며 "그 순간 여러 명 중에서도 이 사람 얼굴만 내 눈에 딱 들어오더라"고 운명적인 순간을 돌아봤다. 그는 "이 사람 얼굴 뒤에서 광채가 나는 느낌이었고, '저 사람이 내 여자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처음에는 태진아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았던 옥경이였지만 태진아가 모친상을 당한 뒤 눈물을 흘리자 "내가 만나줄 테니 울지 말라"고 말하며 교제가 시작됐다고. 이 이야기를 듣던 이옥형씨는 "울었죠…"라며 그 당시를 또렷하게 기억해 놀라움을 자아낸다.

두 사람은 1981년 결국 결혼에 골인했다. 그러나 태진아는 "그 때 제 주머니에 한국 돈으로 15만 원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신혼집 역시 뉴욕의 '단칸방'이었는데, 이마저도 방 가운데 커튼을 치고 태진아의 장모님과 나눠 써야 했다. 이처럼 경제적으로 어려웠지만, 1983년 두 사람은 아들 이루를 얻었다. 최성국은 "원룸을 반으로 나눠 쓰는 상황에서도"라며 놀라워했고, 황보라는 "역시 옛날에는 전쟁통에도 아이가 태어났다"고 공감한다.

'조선의 사랑꾼'은 오는 12일 밤 10시 방송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