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울산교육청 '학교다모임' 활성화로 교육현장 소통 강화

(울산=뉴스1) 김재식 기자 | 2024-02-08 09:30 송고
울산 교육청사 /뉴스1 © News1 
울산 교육청사 /뉴스1 © News1 

울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천창수)은 올해 학교 구성원 모두가 참여하는 '학교다모임'을 활성화한다고 8일 밝혔다.

학교다모임은 학생·보호자·교직원 등 학교 구성원 모두가 참여해 교육 활동과 학교 현안을 놓고 소통하고 협의하는 활동이다. 

울산교육청은 지난해부터 학교다모임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청은 올해 학교다모임이 안착할 수 있도록 학교 규모별로 40만~100만원을 기본운영비로 편성해 활동비, 직접성 경비, 운영비로 사용할 수 있게 했다.

다모임 운영을 학교 실정에 맞게 정기적 운영, 특정안건 운영, 임시 운영으로 진행할 수 있게 했다. 또한 경력, 연령대, 성별 등 다양한 구성원이 함께하는 모임을 마련하도록 했다.

특히 올해는 운영방식을 기존 3개 유형에서 ‘주체별 협의회형’를 추가해 운영하도록 안내했다.

기존 3개 유형은 모든 학교 구성원이 참여할 수 있는 ‘학교 구성원 대토론회형’, 구성원 대표자들이 모여 운영하는 ‘대표자 협의회형’, 교육주체별 자치기구 회의에서 제안한 안건을 모아 운영하는 ‘자치기구 안건제안형’이다.

울산교육청은 이 같은 내용의 ‘2024년 학교다모임 계획’을 지난 6일 열린 정책공감회의에서 전 초·중·고 학교장에게 안내했다.

울산교육청 관계자는 “구성원 한 명 한 명의 목소리를 존중하는 학교다모임을 활성화해 평화롭고 따뜻한 학교공동체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jourlkim183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