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시후, 결혼 질문에 "이젠 외로움과 친해져"…전현무 '격한 공감'

'아빠하고 나하고' 7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4-02-07 23:47 송고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TV조선 '아빠하고 나하고' 캡처

박시후가 결혼 질문에 솔직히 답했다. 
7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빠하고 나하고'에서는 배우 박시후가 고향 부여를 찾은 가운데 절친들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박시후 아버지는 아들의 친구들을 바라보며 결혼, 자식에 대해 물었다. 박시후를 빼고 모든 친구들이 '아빠'였다. 박시후 아버지는 "친구들이 좀 잘해서 얘도 장가 좀 가게 해"라며 진심으로 바랐다. "친구들은 벌써 다 큰 딸, 아들이 있는데 시후는 손자를 보여주지 않는다"라고도 했다.

이후 제작진이 인터뷰에서 "친구들 다 결혼했는데 혼자 미혼이라 외롭지 않냐"라며 궁금해 했다. 이같은 질문에 박시후는 "외롭기도 하겠지만 이제는 외로움과 친해진 것 같다"라고 답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는 웃으며 "외로움 속에서 작은 행복을 찾는 그런 게 있다. 고독을 즐긴다"라고 고백했다. 이때 영상을 지켜보던 MC 전현무가 격하게 공감했다. "맞아, 무슨 말인지 너무 잘 알겠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박시후는 "공감 요정"이라고 말하며 전현무와 공감대를 형성해 웃음을 샀다. 



llll@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