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20년간 간호 봉사활동 60대…그녀의 마지막 봉사는 장기기증

기증자 황영옥씨, 3명에게 새 생명 주고 하늘나라로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2024-01-31 16:34 송고 | 2024-01-31 16:55 최종수정
뇌사 장기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린 황영옥씨의 생전 모습(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뇌사 장기기증으로 3명의 생명을 살린 황영옥씨의 생전 모습(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병간호 봉사활동을 하러 간 병원에서 쓰러져 뇌사 상태에 빠진 60대 여성이 장기 기증을 통해 3명에게 새 삶을 주고 하늘로 떠났다.

3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8일 인천성모병원에서 황영옥씨(69)가 간장과 좌우 신장을 기증해 3명의 생명을 살렸다.

황씨는 동생의 권유로 20년 전부터 노인복지회관과 병원에서 간호 봉사를 꾸준히 해왔다.

지난해 12월5일, 그는 여느 때처럼 봉사활동을 하러 인천성모병원을 찾았다. 황씨는 이곳에서 10년 넘게 환자 간호에 도움을 줬다.

병원 측에 따르면 황씨는 이날 봉사활동을 시작하기 직전 화장실에서 갑자기 쓰러졌고, 응급 치료를 받았는데도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경북 영주에서 5남매 중 둘째로 태어난 황씨는 활발하고 사교성이 좋았고. 주변 사람과 함께 나누는 것을 좋아했다고 한다.

이른 나이에 어머니를 여읜 뒤에는 동생의 학비를 대주는 등 어머니의 빈자리를 대신했다.

언니를 떠나보내는 날 동생 황영희씨는 "언니, 함께 여행 가자고 했는데 내가 일 때문에 나중에 가자고 한 것이 너무나 미안해"라며 "하늘나라에서는 고생하지 말고, 언니가 하고 싶은 것 다 하면서 행복했으면 좋겠어. 먼저 엄마 만나서 잘 지내고 있어"라고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rn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