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임혜동, 김하성 돈으로 카지노 가고 차·명품 구입"…다른 빅리거 협박도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2023-12-11 15:19 송고 | 2023-12-11 15:59 최종수정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활약 중인 내야수 김하성(28). 2023.11.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활약 중인 내야수 김하성(28). 2023.11.20/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에서 뛰고 있는 프로야구 선수 김하성(28·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넥센 히어로즈 시절 후배 야구선수였던 임혜동(27)과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임혜동이 김하성에게 받아낸 돈으로 사치스러운 생활을 해온 정황이 포착됐다. 또 임혜동은 다른 빅리거에게도 같은 수법으로 돈을 받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디스패치는 임혜동이 김하성 및 지인들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대화를 보면 임혜동은 김하성과 각별한 형·동생 사이였던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함께 미국에 가고 싶다는 마음을 적극적으로 어필했다.

2020년 7월 김하성은 임혜동의 입단 테스트를 주선해 줬고, 임혜동은 "야구할 수 있게 도와주셔서 항상 감사하다"며 인사를 전했다. 또 김하성은 술을 마시고 들어가는 동생이 걱정돼 택시비를 보내주는 등 2020년 10월에서 12월 사이 임혜동에게 적게는 5만원에서 많게는 100만원까지 수차례 입금해 주며 그를 챙겼다.

2020년 마지막 날,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장문으로 새해 인사를 보내며 "함께 아메리칸드림을 이루자"고 말했다. 이후 2021년 2월 김하성은 개인 사비를 지출해 임혜동을 매니저로 미국에 데려갔다. 월급은 300만원이었으며 밀(meal)카드를 줘 따로 식비도 지불했다.

그러나 임혜동의 아메리칸드림은 50여 일 만에 막을 내렸다. 그는 4월에 귀국했고, 5월에는 김하성에게 '아버지가 쓰러졌다'는 소식을 전했다.

전 야구선수 임혜동. (TV조선 갈무리)
전 야구선수 임혜동. (TV조선 갈무리)

이번 달 임혜동은 폭로를 시작하며 당시 미국에서 2개월 동안 '소파에서 잤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김하성 측에 따르면 김하성 일행은 김하성과 통역, 에이전트, 임혜동까지 총 4명이었다. 김하성 측은 "빅리그 합류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섣불리 집을 구할 수 없었다"며 "불편해도 함께 감수하자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들은 호텔을 구하지 못해 캠프에서 20분 이상 떨어진 호텔에서 지냈다. 김하성 측은 "김하성은 경기에 나가는 선수이므로 혼자 방을 썼고, 통역과 에이전트 팀장이 같은 침대에서 잤다. 그래서 임혜동은 거실에 있는 소파베드에서 잤다"고 했다. 임혜동이 썼다는 소파는 침대 겸용으로 쓸 수 있는 소파베드였다.

또 임혜동은 "미국에서 4시간 이상 잠을 잔 적이 없다"고 고통을 호소했지만, 김하성과 임혜동이 나눈 대화를 보면 임혜동은 김하성이 운동하는 시간에 호텔 수영장을 이용하는 등 개인 시간을 누렸다.

임혜동이 "운전을 하고 있으면 (김하성이) 뒤통수를 때리고 싸대기를 때렸다. 이런 건 너무 일상적인 일"이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 김하성 측은 "임혜동이 2020년 9월에 운전면허를 따고 2021년 2월에 미국에 갔다"며 "임혜동이 초보 운전자였으므로 운전을 많이 하지 않았다. 김하성이나 에이전트가 더 많이 차를 몰았다"고 반박했다.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상습 폭행을 당했다며 증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으나, 이는 임혜동이 과거 가정 폭력을 당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채널A 갈무리)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상습 폭행을 당했다며 증거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으나, 이는 임혜동이 과거 가정 폭력을 당했을 때 찍은 사진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채널A 갈무리)

임혜동이 '김하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합의금을 요구한 계기가 된 술자리는 코로나로 5인 이상 집합이 금지된 2021년 2월이었다. 당시 김하성은 임혜동과 다른 야구선수 등 5인 이상과 술을 마셨다.

김하성 측에 따르면 임혜동은 이 술자리를 빌미로 "경찰과 병무청에 신고하고 언론에 알리겠다. 김하성 미국에서 야구 못하게 하겠다. 내가 병무청에 전화해 보니 김하성 처벌되면 군대 입대해야 한다더라. 내가 잃을 게 많을지 김하성이 잃을 게 많은지 보자. 김하성은 앞으로 메이저리그에서 몇백억을 벌 사람인데, 나는 10억 정도는 받아야 보상이 될 것 같다"고 소속사를 협박했다.

임혜동이 김하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그날 술자리에 함께했던 야구선수 A씨는 "몸싸움이 있었는데 서로 밀치는 수준이었다. 김하성과 임혜동이 술자리 다음날 같이 미국으로 떠났는데 빅리그 진출을 앞두고 누가 주먹을 휘두르겠냐"고 반문했다. 또 "그날 술자리를 끝내고 사우나까지 갔다. 임혜동이 미안하다고 사과했고 둘은 다음날 미국으로 갔다"고 증언했다.

김하성이 2021년과 2022년 각각 2억원씩 임혜동에게 총 4억원을 건넨 것에 대해 김하성 측은 "일방적인 폭행은 사실이 아니지만, 방역법 위반은 사실이었다"며 "그때는 사실이 알려지는 게 무서웠다. 죄송하다"고 전했다.

임혜동은 김하성에게 받은 돈으로 사치를 부리며 SNS와 지인에게 이를 과시했다. 야구선수 B씨는 "차도 바꾸고, 카지노도 가고, 명품백도 사더라. 정말 돈을 받긴 받았구나 싶더라"며 임혜동과 나눈 카카오톡 메시지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임혜동은 B씨에게 카지노에서 찍은 사진을 보내며 "카지노에서 1000(만원) 날렸다"고 허세를 부렸다. 또 명품 가방을 구매한 것을 자랑하기도 했다.

임혜동은 올해 김하성이 아닌 또 다른 빅리거를 협박해 돈을 받아낸 것으로도 전해졌다. 정확한 액수는 알려지지 않았다.


syk1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