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울의 봄' 개봉 20일째 만에 700만 돌파…'광해' 등 역대 천만영화보다 빠르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3-12-11 08:42 송고 | 2023-12-11 09:01 최종수정
서울의 봄 700만 돌파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서울의 봄 700만 돌파 / 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서울의 봄'이 개봉 3주차에도 주말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한 가운데 개봉 20일째 만에 7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의 집계에 따르면 '서울의 봄'은 이날 0시 기준 누적관객수 700만 명을 넘어섰다. 

올해 개봉한 한국 영화들 중 '범죄도시3'에 이어 흥행 2위를 달리고 있는 '서울의 봄'은 최근 '싱글 인 서울' '괴물' '나폴레옹' '3일의 휴가' 등 신작들의 공세에도 흔들림 없는 인기를 보여줘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개봉주 주말(149만4232명) 보다 3주차 주말(150만279명)에 더 많은 관객을 동원하며 작품을 향한 관객들의 열렬한 관심을 쉽게 알게 했다. 

'서울의 봄'은 2020년 팬데믹 발생 후 개봉한 '범죄도시2'(2022), '한산: 용의 출현'(2022), '공조: 인터내셔날'(2022), '범죄도시3'(2023) 등 전작이 있는 속편이 아닌 한국영화 중에서도 유일하게 700만 관객을 넘어서기도 했다. 

그뿐만 아니라, '7번방의 선물'(21일차 700만 돌파), '광해, 왕이 된 남자'(21일차 700만 돌파), '왕의 남자'(33일차 700만 돌파) 등 역대 1000만 영화들의 흥행 속도보다 빠르게 700만 관객을 뛰어넘어 앞으로의 흥행세가 더욱 주목되고 있다. 

한편 김성수 감독이 연출을 맡고 황정민 정우성이 주연으로 나선 '서울의 봄'은 1979년 12월12일 수도 서울에서 일어난 신군부 세력의 반란을 막기 위한 일촉즉발의 9시간을 그린 영화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