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남자들만 먹어"…여자 손님은 숟가락 안 준 부산 술집 할머니 '분통'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2-09 14:50 송고
© News1 DB
© News1 DB

약 7년 전 부산의 한 술집 사장이 남자 일행과 여자인 자신을 차별해 황당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라고 숟가락 안 주던 술집 부산 할머니'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A씨는 최근 불거진 강남의 한 칼국수 가게 남녀 차별 논란을 언급하며 "대략 7~8년 전 당했던 어처구니없는 일이 생각났다"고 운을 뗐다.

그는 "같은 회사 남자 직원 2명과 함께 조촐하게 회식 자리를 가졌던 날이다. 남자 직원이 가자고 한 술집이었다"며 "할머니가 사장이신데 골목길에 있는 많이 낡은 가게였고, 테이블도 다 합치면 6개 정도 있는 좁은 곳이었다. 그런 정서를 좋아하는 분들이다 보니 별말 않고 동행했다"고 회상했다.

당시 A씨와 일행은 대하 소금구이를 주문해 먹다가 간장 계란밥 1개를 추가로 시켰다. 이때 사장이 숟가락을 2개만 줬다는 것이다.

A씨가 숟가락을 하나 더 달라고 요청하자, 사장은 "그게 뭐 먹을 게 있다고 3명이서 먹냐. 남자들만 먹어라"라고 응대했다.

당황한 A씨는 "그런 게 어디 있냐. 사람이 3명이면 숟가락을 3개 주셔야죠. 여자라고 안 주는 게 어디 있냐"고 따졌다.

그럼에도 사장은 "몇 입 되지도 않는 걸 뭘 나눠 먹냐. 그냥 둘이 먹어라"라면서 끝까지 숟가락을 주지 않았다고 한다.

A씨는 "열 받아서 일어나서 쫓아가려는데 남자 직원들이 말리더라. 그래서 간장 계란밥 내놓으라고, 저 할머니 꼴 보기 싫으니까 너희도 먹지 말라 하고 저 혼자 억지로 1~2숟가락 먹고 일어났다"고 토로했다.

이어 "두 번 다시 가지도 않을 곳이고 이름도 기억 안 나지만, 한 가지는 확실히 기억난다"며 "손님이 가득 찬 테이블 6곳에 여자는 나 혼자더라. 남자 손님만 있던 이유를 알겠더라"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차라리 입구에 '여자 출입 금지', '남성 전용'이라고 써 붙여놓고 장사하든가 다시 생각해 봐도 용서가 안 된다"고 하소연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