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아동 출연자 샤워 장면 내보낸 '살림남' 논란…게시판은 '비공개'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3-12-09 14:54 송고 | 2023-12-09 20:07 최종수정
KBS 2TV 살림남 캡처
KBS 2TV 살림남 캡처
'살림남'이 아동 출연자의 샤워 장면을 방송에 내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장면은 지난 6일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 공개된 최경환 에피소드에 등장했다.

최경환은 아내가 일 때문에 외출한 후 다섯 아이를 홀로 키우면서 바쁜 하루를 보냈다. 외출을 하고 돌아온 아이들이 욕조에서 다같이 샤워를 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나뭇잎 그림으로 신체 부위를 가렸음에도 굳이 미취학 아동을 포함한 미성년자 출연자들의 샤워 장면이 방송에 나왔어야 했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살림남'의 시청자 게시판은 현재 출연자 보호를 이유로 비공개 되었으며, 제작진도 이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은 상황이다. 

한편 '살림남'은 지난해에도 유사한 논란을 겪은 바 있다. 지난해 9월 방송된 홍성흔 에피소드에서 홍성흔의 아들인 홍화철과 친구들이 포경수술을 받는 장면이 포함됐고 '미성년 남아 성학대'라는 지적이 나왔다.

당시 제작진은 "가족들이 성에 관한 이야기를 편안하게 나누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했던 의도와 달리 시청자여러분에게 불편함을 드렸다"라고 사과한 바 있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