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차태현 "미국서 공황장애로 실신, 응급실 실려가…박경림이 살렸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2-08 10:50 송고
(tvN '어쩌다 사장3' 갈무리)
(tvN '어쩌다 사장3' 갈무리)

배우 차태현이 박경림 덕분에 위기를 모면한 기억을 떠올렸다.

7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3'에서는 마트 3일 차 영업을 마치고 외식에 나선 차태현, 조인성, 박경림, 임주환, 한효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외식은 마지막 근무인 한효주 송별회 겸 새 직원으로 합류한 박경림의 환영회를 겸한 식사였다.

한효주는 "뭐가 제일 좋았냐"는 물음에 "제가 언제 또 미국까지 와서 수많은 지나가는 사람들과 인사하고 어떻게 사는지 듣겠냐. 만날 일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조인성은 "사실 이 프로그램은 나 좋으라고 하는 거다. 사람들 만나면서 얘기 듣고 응원 주고 뿌듯하고, 나 좋으려고 하는 건데 게스트들이 오면 고생을 많이 하니까 미안하지"라고 말했다. 이에 박경림은 "여기까지 온 사람들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온 사람들이지"라고 말했다.

한효주는 "많은 경험을 해서 3일밖에 안 있었는데 세 달 있었던 거 같다. 응급실도 다녀왔다"고 털어놨다. 차태현은 "먼저 다녀온 선배로서 그런 경험은 나쁘지 않다"고 말했다.

한효주는 "선배님 걱정했는데 공황장애 안 와서 다행이다"고 말했고, 차태현은 "경림이가 있으니까 괜찮다"고 했다.

20년 전 차태현이 미국에서 쓰러졌을 때 곁에서 도움을 줬던 박경림은 "내가 오빠 쓰러질 때마다 옆에 있었고 내가 쓰러질 때마다 조인성이 있었다. 한 번 과로로 탈수증이 걸려서 '논스톱' 촬영하다 쓰러진 적 있다. 기억이 없다"고 털어놨다.

조인성은 "대사를 하다가 무너지더라. 병원으로 데려갔다. 그때 과로였다. 우리가 세트에서 100개 신을 찍어야 했다. 그걸 매일 했고 결혼해서 끝났다. 내 전남편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