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싱글맘' 이지현 아들 박스 갇혀 위급상황…119까지 불렀다[영상]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3-12-08 10:48 송고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이 아찔한 상황에 처한 아들 때문에 119에 구조 요청을 했다.  

이지현은 8일 자신의 SNS "아이들 키우다 보면 별의별 일이 다 있죠. 유아기 때 엄마 심장은 많이 단련된 줄 알았는데 아직 멀었나 봐요"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영상에는 이지현의 아들 우경군이 플라스틱 장난감 박스 속에서 나오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우경군은 박스의 작은 구멍에 손가락이 낀 상태로 출동한 119 구급대원들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에 대처하고 있다. 마침내 손가락을 빼내는 데 성공한 우경군은 밝은 표정으로 엄마 이지현과 포옹을 하고 있다.

이에 이지현은 "으이구 아들! 몰리 집에는 왜 들어가서, 처음엔 장난인 줄 알았는데 손가락이 정말 안 빠지고 붓기 시작하더라고요"라고 아찔한 상황을 전했다.

이어 "비눗물도 발라보고 집에서 플라스틱을 뚫어보려 했지만 집에 있는 도구로 엄마의 능력으론 불가능하다고 판단해서 얼른 119에 전화했어요. 그래도 손가락 빼는 동안 꽤 오랜 시간 걸렸는데 우경이 아주 의젓하게 씩씩했답니다"라고설명했다.

이지현은 구급대원분들에게 고개 숙여 감사를 전하며 "아이 손이 조금이라도 다칠까봐 엄청 애써주셨어요. 하지만 엄마는 애태운 가슴 진정시키느라 아직도 애쓰는 중이에요. 내일이면 엄마의 심장이 좀 더 단단해지겠죠? 아들 키우시는 어머님들 화이팅입니다. 세상 모든 어머님들 늘 존경합니다"라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한편 이지현은 지난 1998년 한일 합작 걸그룹 '써클'로 데뷔한 후 쥬얼리 원년 멤버로 합류했다. 이후 두 차례의 이혼을 겪고, 1남 1녀를 홀로 양육하고 있다.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 인스타그램 갈무리
그룹 쥬얼리 출신 방송인 이지현 인스타그램 갈무리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