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장계현 "아내 통장 빼앗아 나이트 오픈 개박살…집 3채값, 몇십억 날렸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2-08 09:56 송고
(MBN '특종세상' 갈무리)
(MBN '특종세상' 갈무리)

가수 장계현이 사업 실패로 힘들었던 때를 떠올렸다.

7일 방송된 MBN '특종세상'에는 포크송의 대부 장계현의 일상이 그려졌다.

한때 라이브바, 악기대여점 등 음악과 관련한 사업으로 승승장구했던 장계현은 나이트클럽 실패 이유를 전했다.

장계현은 "제주에 나이트클럽 섭외가 와서 개업 날 노래를 하러 갔다. 그런데 클럽이 너무 예쁘더라. 제주도를 처음 가봤는데 얼마나 좋았겠나. '마지막 여생은 내가 제주에서 뿌리를 내려야 되겠구나' 해서 사장님과 얘기를 하다가 (가격을) 저렴하게 쳐줄 테니까 클럽을 사라고 그러더라. 그 말에 솔깃해서 (가족한테) 제주에 가서 나이트클럽을 차리고 거기서 우리가 살자고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아내는 펄펄 뛰었다. 노래나 하지 무슨 나이트클럽 하냐며 안 된다더라. 난리를 피우고 정말 싸우다시피 해서 통장을 뺏어서 가서 계약했다"고 밝혔다.

(MBN '특종세상' 갈무리)
(MBN '특종세상' 갈무리)

가수 섭외에 자신 있었던 그는 호기롭게 나이트클럽 운영에 나섰지만 결과는 실패였다. 장계현은 "개박살났다. 시장조사도 했어야 했는데 가수 섭외해 쇼(공연)만 잘하면 대박이 나겠지 싶었는데 전혀 반응이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도 끝까지 버틴다고 하다가 세 개 정도 있던 집 다 날리고 내가 살던 집까지 몽땅 다 날렸다. 그것만 날렸겠나. 수표책 쓰다가 수표 막느라고 아주 정말 크게 망했다. 지금 돈으로 따지면 아마 몇십억원 날렸을 거다"고 말했다.

또 결혼 전 부유하게 살았던 아내가 친정에서 더부살이까지 하게 된 데 미안함을 표했다. 그는 "정말 아내한테 항상 고맙다. 가슴 깊이 새겨 있는 말이 하나 딱 있다. 집 다 날리고 제주에서 마지막 비행기를 타고 밤에 집으로 들어왔는데 (아내가) 아무 소리 안 하다가 딱 한마디 하더라. '빨리 잊어버려요'였다. 어차피 잘못 던진 돌이고 잘못 쏜 화살이니까 빨리 잊어버리라고 하는 말에 정말 눈물이 확 났다"고 회상했다.

이어 "나 같은 사람 안 만났으면 다른 사람한테 시집을 갔으면 얼마나 잘 살았을까. 얼마나 내가 속이 아프도록 미안했겠나. 지금도 아마 죽을 때까지 갚아도 못 갚을 거다"고 말했다.

아내 지선영씨는 남편 대신 시어머니에게 전수받은 음식 솜씨로 식당을 열어 집안을 일으켰다. 그는 "그때 내가 엄청 반대했는데 내 말을 안 듣고 자기 고집대로 나 몰래 하나 계약해 놓고 '못 말린다' 이런 생각을 하고 안정적으로 가려면 내가 지금부터 더 늦기 전에 뭔가를 해야 되겠다 그래서 (식당을) 시작하게 됐다"고 전했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