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10년 전 나 때문에 죽은 남친 잊고 결혼하면 쓰레기인가요?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3-12-07 10:02 송고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 News1 김초희 디자이너

자신이 낸 교통사고 후유증으로 스스로 생을 마감한 남자친구와 10년 후 맞선으로 만난 다른 남성과 결혼을 하게 된 여성이 친구에게 비난을 들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 때문에 죽은 남자친구 잊으면 쓰레기인가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30대 여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글쓴이 A씨는 "10대 시절부터 사귀기 시작해 5년 정도 만난 남자친구가 있었다. 여름휴가 겸 여행을 가기로 했고 차를 타고 가던 도중 사고가 났다"라고 운을 뗐다.

당시 차량을 운전한 A씨는 "남자친구 B씨가 운동하던 체육관 앞에서 그를 픽업한 뒤 함께 여행을 하러 가던 중 사거리에서 무단횡단을 하던 어린이를 피하려 핸들을 꺾었다가 반대쪽에서 오던 우회전 차량과 충돌했다"고 사고를 당한 사실을 전했다.

A씨는 "상대 차량이 조수석을 그대로 들이받았고 당시 사고로 인해 골절과 뇌진탕을, 조수석에 타고 있던 남자친구 B씨는 하반신 마비 사고를 당했다.

이후 B씨는 극심한 우울증을 앓았고 얼마 뒤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고 한다.

A씨는 "다 제 탓이라는 남자친구 부모님의 원망을 받아내며 살았다. 기일마다 꼬박꼬박 챙겼다. 10년이 좀 지난 지금까지도 기일은 챙기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후 A씨는 부모님의 주선으로 짝을 만나 결혼을 앞두고 있었다.

A씨는 "고교 동창들 친한 애들 모아서 밥 사고 청첩장을 돌렸다. 그런데 한 친구가 장난인지 뭔지 'ㅇㅇ이(남친)가 하늘에서 울겠다' 하는데 순간 분위기 싸해지고 그대로 자리를 파했다"고 말했다.

이어 "무슨 뜻이냐고 나중에 물으니 말 그대로라더고 하더라. 원래 남자친구랑 친했던 친구다. 'ㅇㅇ이는 너때문에 그렇게 됐는데 네가 결혼한다하니 좀 어이가 없었다' '나같으면 평생 묻고 산다. 쓰레기 아닌 이상' 이렇게 말하더라"라고 토로했다.

A씨는 "내가 죽자마자 결혼을 한 것도 아니고 열렬하게 연애를 해서 결혼을 한 것도 아니고 시간이 흐르고 순리에 맞게 결혼을 한건데도 이런 이야기를 들어야 할까요? 기가 막히지만 어떤 말을 해도 문제가 될 듯해 그냥 말았습니다. 제가 쓰레기로 보였을까 싶기도 하고요. 단도직입적으로 묻겠습니다. 저 쓰레기인가요?"라고 물었다.


khj8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