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리그 8호골·득점랭킹 4위 황희찬 "타이밍 완벽…더 많은 골 넣겠다"

번리전 결승골로 1-0 승리 이끌어
게리 오닐 감독에게도 고마움 전해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3-12-06 11:42 송고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서 결승 골인 리그 8호 골을 터트려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3.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서 결승 골인 리그 8호 골을 터트려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한 뒤 기뻐하고 있다. 2023.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올 시즌 벌써 8호골을 터트린 황희찬(울버햄튼)이 강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황희찬은 6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4 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2분 선제골을 뽑아냈다.

전방 압박을 통해 상대 패스 미스를 차단한 울버햄튼은 곧바로 역습에 나섰고, 마테우스 쿠냐의 패스를 받은 황희찬은 문전에서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는 지난달 28일 풀럼과의 13라운드 이후 2경기 만에 다시 골맛을 보며 리그 8호골을 기록했다.

황희찬은 엘링 홀란드(맨체스터 시티·14골), 모하메드 살라(리버풀·10골), 손흥민(토트넘·9골)에 이어 EPL 득점 공동 4위까지 올라섰다. 리그 도움 2개까지 포함, 황희찬은 EPL 진출 후 처음으로 두 자릿수 공격포인트(8골 2도움)도 달성했다.

리그컵 1골까지 포함하면 올 시즌 벌써 9골 2도움을 기록 중이다.

경기 후 황희찬은 현지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선제 득점을 올려 기뻤고 타이밍도 완벽했다"며 "우리가 경기를 지배했으며 득점 이후에 더 차분하게 플레이 할 수 있었다. 울버햄튼은 승리할 자격이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서 결승 골인 리그 8호 골을 터트려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하는 슈팅을 하고 있다. 2023.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서 결승 골인 리그 8호 골을 터트려 시즌 두 자릿수 공격 포인트를 달성하는 슈팅을 하고 있다. 2023.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 중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3.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EPL 번리와 경기 중 드리블을 하고 있다. 2023.11.6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올 시즌 황희찬의 득점력은 매우 놀랍다. 

황희찬은 EPL 무대를 처음 밟았던 2021-22시즌 5골 1도움, 지난 2022-23시즌 3골 1도움의 성적을 냈다. 지난 두 시즌 만든 8골을 올 시즌 절반도 지나지 않은 15경기 만에 터트렸다.

그는 달라진 득점력을 묻는 비결에 "크게 변한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팀원들끼리 서로 잘 이해하면서 계속해서 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게리 오닐 울버햄튼 감독을 향한 고마움도 잊지 않았다. 오닐 감독은 이날 경기 후 "차니(황희찬의 애칭)가 보여주고 있는 지금까지의 플레이는 너무나 놀랍다"며 그가 공을 잡으면 골을 넣을 수 있다는 기대감이 생긴다"고 칭찬한 바 있다.

황희찬도 스승에 대해 "그는 정말 대단한 분"이라면서 "매우 지적이고 간단하게 설명을 해주며, 좋은 정보를 준다. 우린 그를 따르면서 더 많은 득점을 올릴 수 있다. 모든 득점은 팀을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2분 선제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황희찬이 5일(현지시간) 영국 울버햄튼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3-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5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반 42분 선제골을 터뜨린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