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미나, 군부대 행사 성추행 피해 고백 "둘러싸더니 가슴 만지더라"

'놀던언니' 5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3-12-06 08:26 송고 | 2023-12-06 16:19 최종수정
E채널, 채널S '놀던언니' 방송 화면 갈무리
E채널, 채널S '놀던언니' 방송 화면 갈무리
가수 미나가 과거 군부대 행사에서 성추행을 당했던 경험을 털어놨다.

지난 5일 방송된 E채널, 채널S 예능 프로그램 '놀던언니'에서는 채리나, 이지혜, 나르샤, 아이비, 초아가 게스트 김현정, 미나, 홍영주를 만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홍영주에게 안무를 배우는 모습을 보였고, 안무를 배운 뒤에는 감자탕 가게를 찾아 뒤풀이를 즐겼다.

이 자리에서 이지혜는 "다들 행사 많이 다녔을 텐데 기억나는 행사가 있냐"라고 물었고, 김현정은 "옛날에는 급하게 행사에 내려갈 때가 많았다"라며 "매니저들이 진짜 피곤하고, 가수들도 조금 스케줄이 많으면 까칠했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채리나는 "그리고 그때는 내비게이션도 없어서 지도를 펼쳐서 갔다"라고 거들었고, 이지혜도 "맞다, 전국지도를 펼쳐서 다녔다"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런 와중에 김현정은 "(행사를) 급하게 가고 있는데 (매니저가) 졸다가 사고가 났다"라며 "옆으로 바퀴가 빠진 상황이었는데 나는 '괜찮아'하고 내렸고 택시를 잡아서 바로 행사장에 갔었던 기억이 있다"라고 자신의 일화를 털어놨다.

과거 군부대 행사를 많이 다녔던 미나는 위문 행사 중 성추행을 당했던 일화를 고백했다. 이에 대해 미나는 "선착순 몇명 악수해주는 게 있었는데 갑자기 수십명이 우르르 올라왔다"라며 "갑자기 동그랗게 나를 감싸더니 어떤 사람이 뒤에서 내 가슴을 만졌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미나는 "그래서 깜짝 놀랐는데 헌병대부터 매니저들 사색돼서 올라오고 했다"라며 "이 사건으로 영창을 보낼까 말까하는 상황인데 나이도 너무 어리니 선처해달라고 했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근데 그게 우연히 한 명이 한 행동이 아니라 다 같이 짜고 했던 거여서 문제가 커졌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