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음식 배달로 집 주소 알아내"…31만 유튜버 6개월째 스토킹한 시청자 '소름'

음식점 추천하는 척 직접 배달…채팅서 성적인 농담도
유튜버 "한 번만 더 찾아오면 경찰에 신고하겠다" 경고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2-05 11:43 송고
(유후의 피아노래 갈무리)
(유후의 피아노래 갈무리)

구독자 31만여명을 보유한 싱어송라이터 유튜버가 한 시청자로부터 스토킹 피해를 봤다고 털어놨다.

유튜브 채널 '유후의 피아노래'를 운영하는 유후는 지난 4일 '한 번 더 찾아오시면 신고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이날 방송에서 유후는 "제 주소를 알고 있는 시청자가 있다. 제가 방송에서 '어느 구에 산다' 정도는 말해도 되는 줄 알고 말했는데 그걸 그분이 기억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던 중 유휴가 방송에서 "아귀찜이 먹고 싶다"고 언급하자, 시청자 A씨가 "○○구에서 아귀찜 잘하는 곳 있는데 여기서 시켜보세요"라고 제안했다.

이에 유후는 그곳에서 아구찜을 주문했고, 배달 약 5분 뒤 음식을 갖고 들어왔다. 이때 배달 기사로부터 "봉투 하나 놓고 가셨다"는 연락을 받은 유후는 문 앞에 나갔다가 딸기라떼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유후의 피아노래 갈무리)
(유후의 피아노래 갈무리)

유후는 "제가 방송에서 디저트로 딸기라떼를 좀 많이 먹었고 좋아한다고 했다"며 "이상해서 '어 근데 어떻게 아셨어요?'라고 했는데, 알고 보니 배달 기사가 저한테 아귀찜 어디가 맛있는지 추천해 준 시청자 A씨였다. 그렇게 그분이 제 주소를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당시 유후는 A씨를 자극하면 안 된다는 생각에 "감사한데 이러시면 너무 당황스럽고 무섭다"고 말했다. 하지만 A씨는 상황의 심각성을 모르는지 "괜찮아요, 유후님. 아무한테도 말 안 할게요"라고 했다.

유후가 "앞으로 이러지 마라"고 재차 타일렀지만, A씨는 유후의 생일날에도 말없이 집 앞에 선물을 두고 갔다. 나아가 A씨는 방송에서 직접 "유후님 방문 앞에 선물 두고 갔다"고 말하면서 주소를 알고 있는 게 문제없다는 식으로 행동했다고 한다.

유후는 "그 이후부터 A씨는 다른 시청자들이랑 같은 장난을 쳐도 조금 더 짖궂게 했다. 성적인 농담이나 선 넘은 채팅이 이어졌고 그게 더 이상 장난으로 안 느껴졌다"며 "야외 방송, 팬 미팅, 공연할 때 다 따라다녔다"고 피해를 호소했다.

더 이상 A씨가 팬으로 느껴지지 않은 유후는 그를 차단했다. 이에 A씨는 유후에게 채팅을 걸어 "다시는 안 그러겠다. 주소도 기억 못 한다"고 용서를 구하다가 닉네임을 '이별'로 바꾸고선 다른 방송에서 "스트리머와 이별했다"고 주장했다.

(유후의 피아노래 갈무리)
(유후의 피아노래 갈무리)

이후에도 A씨는 유후의 팬 사인회에 와서 "차단 풀어주세요. 너무 힘들어요"라고 요구하거나 닉네임을 변경하고 "방송에서 저 따돌리지 마세요"라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유후는 "채팅장에 A씨가 있어도 모르는 척했다. 여기 찾아오지만 않으면 괜찮겠다고 생각했다"며 "근데 방송에서 손 다쳤다고 했을 때 A씨가 '그냥 차단당할게요' 하면서 집 앞에 붕대랑 약을 두고 갔다"고 분노했다.

이어 "본인은 되게 멋있는 사람인 줄 안다. 벌써 6개월째 이러고 있어서 스트레스받는다. 더는 참으면 안 될 것 같아서, 좋게 얘기하니까 잘못된 행동인지 모르는 것 같다"며 신고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중엔 저한테 '다음부터 어느 역 근처에 산다는 말 흘리지 마세요' 이러더라. 본인이 내 주소 알게 된 건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하는 거 같다"고 황당해했다.

끝으로 유후는 "A씨 이름, 번호 다 갖고 있다. 한 번만 더 눈에 띄거나 찾아오면 경찰에 신고하겠다. 이 모든 일이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