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혜영 "과거 신동엽과 소개팅, 날 만지고 싶어해…몸이 달아 있더라"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2-05 08:20 송고
(짠한형 신동엽 갈무리)
(짠한형 신동엽 갈무리)

배우 이혜영이 동갑내기 개그맨 신동엽과 과거 소개팅했던 사이였다고 고백했다.

이혜영은 지난 4일 유튜브 채널 '짠한형 신동엽'에 게스트로 출연, 신동엽을 보자마자 "동엽씨라고 부르겠다. 남자로 보인다"고 플러팅 멘트를 날렸다.

이날 이혜영은 방송 활동 시절 신동엽과 소개팅했던 과거를 회상했다. 이혜영은 "완전 신동엽 팬이었다. 너무 설레서 잠도 못 잤었다"며 "내 인생의 첫 번째이자 마지막 소개팅 상대"라고 운을 뗐다.

이혜영이 당시 신동엽에 대해 "자기가 무슨 스타인 걸 아는 사람이었다"고 주장하자, 신동엽은 "난 그렇게 재수 없었던 적이 한 번도 없다"고 반박했다.

(짠한형 신동엽 갈무리)
(짠한형 신동엽 갈무리)

이혜영은 "내 인생 처음으로 한 소개팅이어서 다 기억하고 있다"며 "본인은 너무 (소개팅을) 많이 받아서 내가 그중 하나였나 싶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소개팅 같은 건 우리랑 좀 안 맞았다. 일찍 연예계 데뷔해서 소개팅 같은 게 없었고, 신인 때라 돈도 없었다"고 털어놨다.

이혜영은 "돈만 없었냐? (신동엽은) 차도 없었다. 나는 차가 있었다"며 "신동엽이 애프터를 신청해서 두 번 정도 더 만났다. 중요한 건 차가 없으니까 내가 집까지 데려다줬다. 지긋지긋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혜영은 애프터 이후의 상황에 대해 "잘 될 수가 없었다. (신동엽이) 약간 본성을 드러냈다. 난 천천히 가고 싶은데, 이 인간은 몸이 달아있는 거지. 내가 운전하는데 자꾸 이상한 길을 가르쳐줬다"고 폭로했다.

(짠한형 신동엽 갈무리)
(짠한형 신동엽 갈무리)

신동엽은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고 있다.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며 "정릉, 성북구 사는 사람은 다 안다. 청수장 쪽으로 가자고 했는데 (이혜영이) 청수장을 모텔로 알았다"고 해명했다.

이혜영은 "하여튼 그렇게 하고 싶어 하는 느낌을 받아서 내가 (핸들을) 확 틀었다. 또 한 번 만났는데 그때도 질척거렸다"며 "만지고 싶어 하고 어떻게 한 번 해보려고 했다. 지금 생각해 보면 그땐 한창 그런 호르몬이 나올 때가 아니냐"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도 그때 호르몬이 있었을 거 아니냐. 이 만남을 계속했다가는 결혼하든지 뭔가 일이 나겠다. 나는 일을 더 해야 해서 우리는 정말 깨끗하게 조용하게 만남을 끊었다"고 덧붙였다.

신동엽은 "정확하게 기억은 안 나지만 내가 차였다. 적극적으로 만나고 싶어 했는데 내 마음이 좋겠냐"면서 "우리가 사귄 것도 아니고 그런 게 전혀 없다. 2~3번의 데이트뿐이다. 뽀뽀도 안 했다. 짧았지만 우리 인생의 한 페이지였다"고 기억했다.

이혜영이 "다음 생에 우리 한번 만나자. 사귀어 보자"고 제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sb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