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김창옥 "MRI, PET 찰영 결과 알츠하이머 의심 가능성…이번주 본검사"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3-12-04 07:36 송고 | 2023-12-04 20:42 최종수정
2018년 4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열린 명사 초청 강연회에서 김창옥 휴먼컴퍼니대표가 '유쾌한 소통의 법칙'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2018.4.24/뉴스1 © News1 DB
2018년 4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뉴스1 본사에서 열린 명사 초청 강연회에서 김창옥 휴먼컴퍼니대표가 '유쾌한 소통의 법칙'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2018.4.24/뉴스1 © News1 DB

'소통 전문가' 김창옥(50)이 이번 주 알츠하이머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김창옥은 지난 2일 유튜브 채널 '김창옥 TV'에서 "친구가 어머니와 함께하고 있는 제주도 서귀포 귤농장에 도와주러 왔다"며 제주에 머물고 있음을 알렸다.

이어 "TV나 신문을 봤다면 아시겠지만, 알츠하이머 검사를 앞두고 있다. 제가 그런 증상들이 있어서 검사를 받기로 했다"며 "이번달에 결과가 완전히 나오기에 결과가 어떻게 되든 건강상태를 나누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김창옥쇼 리부트' 시즌2를 12월에 찍어서 2월에 내보내겠다"고 약속했다.

김창옥은 지난달 23일 강연 영상을 통해 "최근 뭘 자꾸 잊어버린다. 처음에는 숫자를 잊어버렸는데 숫자를 기억하려고 하면 엄청 스트레스를 받았다. 그러다가 집 번호, 전화번호, 집이 몇 호인지도 잊어버려서 MRI(자기공명영상), PET(양전자 방출 단층촬영)를 찍기 위해 정신과가 아닌 뇌신경센터를 다녀왔다"고 말해 많은 우려를 자아냈다.

또 "결과가 나왔는데 저한테 알츠하이머가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하더라. 알츠하이머 환자들이 가지고 있는 유전자가 있더라"고 했다.

이처럼 알츠하이머 의심 가능성에 따라 김창옥은 이번주 알츠하이머 여부를 가리기 위한 본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치매 종류가 100가지 이상인 가운데 알츠하이머성 치매는 치매 발생 원인의 50~8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