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K리그 우승 4회' 명가 수원의 몰락…창단 첫 2부리그 강등

최종전서 강원과 0-0, 최하위 그쳐 다이렉트 강등
올해 2차례 감독 경질, 모기업의 무관심 속 2부행

(수원=뉴스1) 이재상 기자 | 2023-12-02 16:08 송고 | 2023-12-02 16:11 최종수정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에서 0대 0으로 비기며 창단 첫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된 수원 선수들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K리그1 최하위인 12위는 자동 강등으로 강원은 승점 33점으로 10위,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12위에 자리해 있으며, 같은 날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0)를 상대하는 11위 수원FC(승점 32)까지 총 3개 팀이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다이렉트 강등을 당하게 된다. 한편 최종 11위는 K리그2 2위인 부산 아이파크와, 10위는 경남FC-김포FC 승자와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되는 승강 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2023.12.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에서 0대 0으로 비기며 창단 첫 2부리그 강등이 확정된 수원 선수들이 망연자실해 하고 있다. K리그1 최하위인 12위는 자동 강등으로 강원은 승점 33점으로 10위,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12위에 자리해 있으며, 같은 날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0)를 상대하는 11위 수원FC(승점 32)까지 총 3개 팀이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다이렉트 강등을 당하게 된다. 한편 최종 11위는 K리그2 2위인 부산 아이파크와, 10위는 경남FC-김포FC 승자와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되는 승강 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2023.12.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프로축구 K리그에서 4차례 우승을 차지했던 '축구 명가' 수원 삼성이 결국 사상 첫 2부리그 강등의 쓴맛을 봤다.

수원은 2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3 최종 38라운드 강원FC와의 홈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수원은 8승9무21패(승점 33)로 12개 팀 중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날 제주 유나이티드와 1-1로 비긴 수원FC와 승점 33으로 동률을 이뤘으나 다득점에서 수원이 35골로 44골의 수원FC에 밀렸다.

수원은 자력으로 최하위를 피하기 위해 반드시 승리가 필요했으나 결국 승점 3을 수확하지 못했고, K리그1 최하위에 그쳐 다이렉트 강등을 경험했다. 1996년 K리그에 참여한 수원이 2부리그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리그에서 팬들의 응원이 열성적인 것으로 유명한 수원은 이날 경기장에 2만4932명의 관중이 현장을 찾으며 강등을 피하기 위한 뜨거운 응원에 나섰다.

하지만 팬들의 기대와 달리 수원은 부진했고, 2024시즌을 K리그2에서 맞이하게 됐다.

김병수 수원삼성 감독이 28일 오후 인천광역시 중구 도원동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FA컵 5라운드(8강) 인천유나이티드와 수원삼성의 경기에서 피치를 바라보고 있다. 2023.6.2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김병수 수원삼성 감독이 28일 오후 인천광역시 중구 도원동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FA컵 5라운드(8강) 인천유나이티드와 수원삼성의 경기에서 피치를 바라보고 있다. 2023.6.28/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사실 수원의 부진은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

2014년 모기업이 삼성전자에서 제일기획으로 바뀐 뒤 투자가 확연히 줄었고, 과거 '큰 손'으로 불렸던 수원의 명성도 사라졌다. 투자 대신 수원의 유스인 매탄고 출신에만 지나치게 기댄다는 평가도 나왔다.

수원은 2017년 K리그 클래식에서 3위, 2019년 FA컵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에 줄곧 하위권에 머물렀다.

2019년과 2020년 2년 연속 8위, 2021년 6위에 자리했다. 수원은 지난해에도 10위에 그쳤으나 승강 플레이오프(PO)를 통해 가까스로 FC안양을 제치고 잔류했다.

설상가상으로 수원은 올해만 성적 부진으로 사령탑이 2차례나 바뀌는 등 혼란스러운 시즌을 보냈다.

2023시즌을 이병근 감독체제로 시작했으나 성적 부진으로 시즌 초반 경질됐고, 이어 지휘봉을 잡았던 김병수 감독마저 팀을 떠났다. 9월말 팀의 레전드 출신인 염기훈 감독대행이 팀을 지휘하며 막판 뒷심을 발휘했으나 결국 탈꼴찌에 실패했다.

36·37라운드에서 연거푸 승리하며 반등하는 듯 했으나 가장 중요했던 최종 38라운드에서 승리를 놓치며 고개를 숙였다.

수원 선수들은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리자 강등에 망연자실한 듯 그라운드에 주저 앉아 좌절했다. 경기장을 가득 채웠던 수원 서포터들도 아쉬움에 침묵했다.

염기훈 수원삼성 감독대행이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에서 다급하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K리그1 최하위인 12위는 자동 강등으로 강원은 승점 33점으로 10위,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12위에 자리해 있으며, 같은 날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0)를 상대하는 11위 수원FC(승점 32)까지 총 3개 팀이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다이렉트 강등을 당하게 된다. 한편 최종 11위는 K리그2 2위인 부산 아이파크와, 10위는 경남FC-김포FC 승자와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되는 승강 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2023.12.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염기훈 수원삼성 감독대행이 2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3 하나원큐 K리그1 38라운드 수원삼성과 강원FC의 경기에서 다급하게 작전 지시를 하고 있다. K리그1 최하위인 12위는 자동 강등으로 강원은 승점 33점으로 10위, 수원은 승점 32점으로 12위에 자리해 있으며, 같은 날 제주 유나이티드(승점 40)를 상대하는 11위 수원FC(승점 32)까지 총 3개 팀이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다이렉트 강등을 당하게 된다. 한편 최종 11위는 K리그2 2위인 부산 아이파크와, 10위는 경남FC-김포FC 승자와 홈 앤드 어웨이로 진행되는 승강 플레이오프(PO)를 치른다. 2023.12.2/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