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서민재 "나 뽕쟁이…이미지 박살, 가진 것 다 잃었다" 마약 후 첫 심경 고백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2-02 10:42 송고
(KBS 1TV '추적 60분' 갈무리)
(KBS 1TV '추적 60분' 갈무리)

방송인 서민재(개명 후 서은우)가 마약 논란 이후 처음으로 방송 인터뷰를 통해 심경을 드러냈다.

1일 방송된 KBS 1TV '추적 60분'에서는 마약 재판을 받으며 단약 중인 서민재의 근황이 전해졌다.

리얼리티 연애 프로그램 '하트시그널3' 출연 후 유명세를 얻은 서민재는 지난해 8월 SNS에 당시 연인이었던 가수 남태현과 필로폰을 투약했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당시 서민재가 올린 게시물에는 "남태현이랑 나. 뽕쟁이", "제 회사 캐비닛 보세요. 주사기랑"이라고 적혀 있었다. 또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약에 취한 듯한 모습도 담겼다.

이후 누리꾼들은 서민재와 남태현을 경찰에 신고했고, 서민재와 남태현은 재판을 통해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했다.

이날 서민재는 "정말 가진 걸 다 잃었다. 안정된 직업, 명예라고 보기에는 어렵지만 가졌던 이미지가 다 박살 났고 가족들도 직업을 잃었다"고 털어놨다.

(KBS 1TV '추적 60분' 갈무리)
(KBS 1TV '추적 60분' 갈무리)

그는 유명세를 얻은 뒤 우울증이 심해졌고, 수면제에 의존하다 마약 투약까지 이어졌다고 한다. 중독에서 벗어나기 위해 중독 치료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한 상태지만 여성을 위한 재활 시설이 없어 혼자 노력 중인 상황이다.

서민재는 "지금은 제가 혼자 회복하고 있고 잡생각도 많이 들고 좀 괴로운 것들이 많아지고 또 우울한 것도 좀 생기고 그렇다. 시설에 입소해 있으면 규칙적으로 프로그램도 하고 더 쉽게 이런 뭔가 안 좋은 것들이나 이런 걸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됐을 거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재활 시설에 입소한 남태현은 "혼자 단약에 실패해서 이곳에 들어왔다. '나 혼자서 그냥 꾹 참으면 되는 거 아니야?' 이렇게 생각하고 접근했는데 뇌가 저 자신을 속이는 기분이 들었다. 계속 약물을 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만들어 내고 저는 초반 한두 달이 굉장히 힘들었고 3개월 지나고 나서부터는 조금씩 여유로워지면서 한 6개월 되니까 이제는 약 생각은 전혀 안 나고 오히려 명확히 보이는 거 같다"고 했다.

이어 "이전에 내가 어떻게 잘못 살아왔기 때문에 약물을 접하게 됐는지 매일 재활 시설에서 아침 미팅을 하면서 내가 어떻게 지내고 있나, 어떻게 살고 있나 이런 것들을 직면한다"고 밝혔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