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강인, 음바페 제치고 PSG '11월의 골' 주인공 선정

몽펠리에와의 리그앙 데뷔골, 59% 지지 받아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3-12-02 08:47 송고
PSG의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1 몽펠리에와 경기서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인 리그 1호 골을 터트리고 있다. 2023.11.4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PSG의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1 몽펠리에와 경기서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인 리그 1호 골을 터트리고 있다. 2023.11.4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골든 보이'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이 킬리안 음바페 등 동료들을 제치고 PSG의 11월 '이달의 골' 주인공으로 선정됐다.

PSG는 1일(이하 한국시간) 공식채널을 통해 이강인의 지난달 몽펠리에전 득점이 11월 이달의 골로 뽑혔다고 발표했다.

후보는 이강인을 비롯해 음바페, 우스만 뎀벨레, 비티냐 등 총 4명이었다. 이강인은 59%의 지지를 받아 동료들을 제치고 구단 11월 최고의 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그는 지난달 4일 몽펠리에전에서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리그1) 데뷔골을 뽑아냈다.

전반 10분 아치라프 하키미가 오른쪽 측면에서 땅볼 크로스를 해준 것을 음바페가 절묘한 페인트로 수비를 따돌렸고, 이를 잡은 이강인이 강력한 왼발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상대 골키퍼도 꼼짝할 수 없었던 멋진 원더 골이었다.

PSG의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1 몽펠리에와 경기서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인 리그 1호 골을 터트리고 있다. 2023.11.4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br /><br />
PSG의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1 몽펠리에와 경기서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인 리그 1호 골을 터트리고 있다. 2023.11.4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 득점으로 이강인은 3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쌓으며 팀에서 존재감을 키웠다.

그는 10월26일 AC밀란(이탈리아)과의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3차전에서 자신의 UCL 무대 데뷔골이자 PSG에서의 마수걸이 득점을 터트렸다. 이후 11월4일 리그 10라운드 브레스트전에서 주장 음바페에게 찔러주는 날카로운 패스로 시즌 1호 도움도 올린 바 있다.

이강인은 이번 시즌 리그앙 6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 중이며 UCL 등을 포함하면 2골 1도움을 올렸다.

현재 9승3무1패(승점 30)로 리그앙 선두인 PSG는 오는 3일 오후 9시 르아브르 원정을 떠난다.

PSG의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1 몽펠리에와 경기서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인 리그 1호 골을 터트린 뒤 킬리안 음바페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23.11.4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br /><br />
PSG의 이강인이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리그1 몽펠리에와 경기서 공식전 3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인 리그 1호 골을 터트린 뒤 킬리안 음바페와 포옹을 하고 있다. 2023.11.4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