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홈런왕 노시환, 선수들이 뽑은 올해의 선수…KT 고영표-장성우 '배터리상'

선수협 개최 '리얼글러브 시상식'…고영표·양의지 따돌리고 수상
키스톤콤비상 LG 오지환-신민재…홍창기는 팬투표 '리얼스타상'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23-12-01 15:24 송고 | 2023-12-01 17:11 최종수정
한화 노시환이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한화 노시환이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KBO리그 홈런·타점왕 노시환(23·한화 이글스)이 동료 선수들이 뽑은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노시환은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2023 마구마구 리얼글러브 시상식에서 올해의 선수상을 받았다.

리얼글러브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가 주최하는 시상식이다. 수비 지표를 토대로 자체 개발한 방식을 수상 기준으로 정하고, 750여명의 프로야구 선수들이 직접 투표해 포지션별 수상자를 정했다.

최고의 선수를 선정하는 '올해의 선수' 부문은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 상위 5명이 최종 후보자로 선정됐다.

노시환은 고영표(KT), 김혜성(키움), 양의지(두산), 홍창기(LG) 등을 제치고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득표율은 절반을 훌쩍 넘긴 58%로 압도적이었다.

노시환은 프로 5년 차인 올해 잠재력을 폭발했다. 정규시즌 13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98 31홈런 101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929로 커리어 하이를 썼다. 홈런, 타점왕을 동시에 거머쥐며 리그 최고의 타자로 거듭났다.

노시환은 "정말 과분한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내년에 더 잘하라는 의미로 받은 상이라고 생각한다. 겸손하게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KT 고영표(왼쪽)와 장성우가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베스트 배터리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KT 고영표(왼쪽)와 장성우가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베스트 배터리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투·포수간 찰떡 호흡을 과시한 '베스트 배터리상'은 KT의 고영표-장성우가 받았다.

고영표는 "(장)성우형은 어머니같은 포수다. 형이 사인 내는 대로만 따라가면 항상 좋은 결과가 나온다"고 칭찬했다.

이에 장성우는 "(고)영표 덕에 이런 상도 받는다. 보통 실점하면 투수 탓을 하는 편인데, 영표가 점수를 주면 내가 문제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면서 "젊은 투수들이 영표를 롤모델로 삼고 고영표 같은 투수가 됐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LG 신민재(왼쪽)와 오지환이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베스트 키스톤 콤비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LG 신민재(왼쪽)와 오지환이 1일 서울 용산구 그랜드 하얏트 호텔에서 열린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2023 리얼글러브 어워드'에서 베스트 키스톤 콤비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3.12.1/뉴스1 © News1 김성진 기자

최고의 수비 호흡을 보여준 '베스트 키스톤콤비(2루수-유격수)상'은 우승팀 LG의 오지환-신민재에게 돌아갔다.

오지환은 "내가 잘 못 던진 것을 (신)민재가 받아줘서 환상의 호흡이 됐다. 민재 덕에 받았다"며 "신민재는 최고의 2루수"라고 말했다.

이에 신민재는 "오지환 선배는 선생님 같은 존재다. 경기 중간에도 그렇고 조언을 많이 해주셔서 잘 배우고 있다"면서 "내년에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했다.

이밖에 각 포지션별 최고의 수비를 보여준 선수로는 △선발투수 고영표(KT) △구원투수 박영현(KT) △포수 박동원(LG) △1루수 양석환(두산) △2루수 김혜성(키움) △3루수 허경민(두산) △유격수 김주원(NC) △외야수 박해민 홍창기(이상 LG) 정수빈(두산)가 뽑혔다.

홍창기는 팬투표로 뽑은 '넷마블 리얼스타상'까지 두 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starburyn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