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우간다 70세 할머니 쌍둥이 출산 …"아프리카 최고령 산모"

시험관아기 시술 받아

(서울=뉴스1) 정지윤 기자 | 2023-12-01 09:30 송고
우간다에서 쌍둥이를 출산한 70세 여성 사피나 나무콰야. <출처=BBC 기사 화면 캡처>
우간다에서 쌍둥이를 출산한 70세 여성 사피나 나무콰야. <출처=BBC 기사 화면 캡처>

29일(현지시간) 우간다 캄팔라의 한 의료시설에서 70세 여성 사피나 나무콰야가 제왕절개를 통해 쌍둥이를 출산했다고 AFP통신은 보도했다.

나무콰야는 이전부터 불임치료를 받아왔으며 쌍둥이는 시험관아기 시술(IVF)을 통해 태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그가 냉동보관한 자신의 난자를 사용했는지 혹은 기증받은 난자를 사용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번 쌍둥이 출산은 2020년 첫 아이를 낳은 이후 3년 만의 두번째 출산이다. 1992년 나무콰야의 첫 남편이 사망한 후 1996년 현재의 파트너를 만나 슬하에 딸 한 명과 쌍둥이 한 쌍을 두게 됐다.

그는 과거 유산을 겪고 아이가 없다는 이유로 지역사회에서 낙인찍히는 등 아이로 인해 수모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첫번째 남편 사이에 자녀를 낳지 못해 '저주받은 여자'로 조롱받기도 했다"며 "내가 늙으면 누가 나를 돌봐야 할지 고민했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출산 이후 파트너가 찾아오지 않았다"며 "책임감이 따를 수 있다는 두려움 때문에 쌍둥이 출산을 달가워하지 않은 것 같다"고 실망감을 드러냈다.

쌍둥이는 여아와 남아 한 명씩이며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stopy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