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딸도 있는 친구가 내 결혼식에 불륜남 데려와 밥까지 먹어…날 무시하나"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1-29 15:04 송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News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News1

결혼식에 불륜남을 데리고 온 친구 때문에 불쾌한 경험을 했다는 여성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결혼식에 불륜남 데려온 친구 이해해야 할까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얼마 전 결혼식을 올린 늦은 나이의 신부다. 친한 친구는 아닌데 결혼식에 불륜남을 데려왔더라. 저랑 친구랑 관련된 사람은 다 뻔히 아는데 딸까지 있는 애가 왜 그랬는지 이해가 안 되더라"고 토로했다.

이어 "사람들 모두 수군대고 그냥 혼자와도 되는데 불륜남 데려와서 밥까지 먹고 갔다. 저희 친구들 자리에 같이 앉지도 못하고 좀 떨어진 자리에 앉았더라. 밥값이 아까운 게 아니라 식사 때 인사 도는데 그 얼굴 보니 친구 남편과 딸 얼굴이 떠올라 웃어지지 않더라. 기분도 나쁘고 나를 무시하나 싶기도 했다. 제가 민감한 거냐"고 털어놨다.

이후 A씨는 추가 글을 통해 "친구를 알게 된 건 4년 정도 됐다. 친구가 처음부터 주변 사람들한테 딸이 20살 되면 바로 이혼한다고 하면서 남편과 사이가 안 좋다고 암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친구가 제 결혼에 똥을 뿌릴 정도의 일이 없었는데 왜 그랬는지 도대체 이해가 안 된다. 축의금 돌려주고 손절할까 하다가 둘 다 밥 먹었으니 안 돌려주고 손절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누리꾼들은 "결혼식이 그들한테는 밥 먹는 데이트 장소였을 뿐이었나보다", "저 같으면 다시는 안 볼 생각으로 욕해주고 끝낼 거다", "부끄러운 줄 전혀 모르니까 가능한 행동이다" 등의 비판을 쏟아냈다.


ro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