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명품 언니' 코코초이, 골육종암 투병 끝 하늘로…"촬영 중 건강 악화"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1-29 10:43 송고
(유튜브 채널 '코코초이' 갈무리)
(유튜브 채널 '코코초이' 갈무리)

명품 쇼핑 유튜버 코코초이가 암 투병 중 사망했다는 소식이 알려졌다.

코코초이 측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코언니, 늘 기억할게요'라는 제목의 추모 영상을 공개했다.

관계자는 "사랑스러운 코코언니가 18일 오후 2시26분 하늘나라로 먼저 떠났다. 코코언니가 사랑했던 구독자님들께 무거운 마음으로 소식을 전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코코언니는 2023년 봄 골육종 진단을 받고 11월에 마지막 항암 치료 후 회복 중이었다. 유튜브 촬영을 앞둔 어느 날 갑작스레 건강이 악화돼 하늘나라로 먼저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구독자님들을 사랑하고 구독자분들께 더 많은 걸 보여드리고 싶어 했던 코코언니를. 새로운 배움을 멈추지 않고 새로운 경험을 주저하지 않고, 괜히 겉으로는 투덜거려도 마음속은 깊고 따뜻하고, 파리를 사랑했던 코코언니를. 투병 중에도 밝은 모습을 잃지 않으려 했던 코코언니를"이라며 그를 추모했다.

끝으로 "사랑하는 코코언니, 그곳에선 아프지 말고 편히 쉬시길. 저희가 늘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구독자들은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이들은 "이렇게 허망할 수가. 가슴이 답답하다. 영영 잊지 않고 기억하겠다. 그동안 보여주신 열정 감사하다", "부디 하늘에서는 아프지 마시고 그 목소리와 예쁜 미소로 즐겁고 행복하게만 지내시길 바란다", "항상 열정적으로 일에 몰두하시며 치열하고 뜨겁게 살아오신 분이셨던 것 같은데 그곳에선 평안해지시길" 등의 메시지로 애도를 표했다.

한편 코코초이는 구독자 8만6500명을 보유한 명품, 쇼핑 전문 유튜버로 샤넬, 에르메스, 디올, 셀린느 등 고가의 명품 브랜드 후기 콘텐츠를 주로 다뤘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