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최형만 "과거 하루 수입 5000만원…전재산 사기 당하고 청력도 잃었다"

(서울=뉴스1) 신초롱 기자 | 2023-11-29 09:59 송고 | 2023-11-29 10:38 최종수정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갈무리)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갈무리)

개그맨 최형만이 전성기 시절 사기를 당해 전 재산을 모두 잃은 사연을 전했다.

28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도미노 사기로 목동아파트 3채 날려…청력 잃은 KBS '도올' 개그맨 근황'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이날 최형만은 "TV에서 뵀을 때랑 너무 똑같아서 세월이 비껴갔다는 느낌이 든다"는 말에 "방송국에서의 정식 코미디 프로는 '돌강의'가 마지막이었던 거 같다. 20년 가까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3살짜리 아이들 앞에서도 강의했었다. 20년 전 많이 벌었을 때는 야간업소, 행사 다닐 때는 하루 5000만원 이상은 번 거 같다. 세상 물정을 모르다가 가지고 있는 돈을 지키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20대 후반에 돈 많이 벌고 CF도 하고 야간업소 다니면서 행사한 돈을 우리 어머님이 아시는 분 친척에게 맡겨놨다가 털어먹었다. CF를 찍었는데도 회사가 없어지더라. 야간업소 행사를 두 달 석 달 치를 나 모르게 계약금을 받아놓고 저를 거기다 집어넣어 놓고 도망갔다. 나는 그냥 몇 달 동안 일만 한 적도 있다"고 했다.

이후에도 사기를 당했다. 최형만은 "'스크린 골프 사업을 하자' 그래서 거기에 투자했다가 4년 만에 1억~2억도 아니고 큰돈을 날리게 됐다"며 "회사 자체도 부실했고 기곗값을 속였다"고 했다.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갈무리)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 갈무리)

그는 "그리고 주식투자를 하나 했다. 누가 이거 괜찮다며 대기업 협력 업체라더라. 그렇게 사진도 보여주고 그러길래 괜찮은 거 같아서 도장만 찍고 5000만원 주고 샀다. 종이로 된 증권인데 그거 나중에 그 종이를 찢을 때 느낌 아시냐. 살을 에는 거 같다. 정말 너무 아프다. 저는 이 시대의 제일 미운 사람이 사기꾼"이라며 원망했다.

최형만은 "아파트 한 3채 날린 거 정도 되지 않을까. 목동 아파트 시세로. 내 스스로가 너무 원망스럽고 바보 같고 한심하고 배운 게 없으니까 좌절했다. 일련의 과정들로 불면증, 우울증이 왔다"고 했다.

그러다 2년 전에는 건강 문제로 10시간이 넘는 대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평소 이석증이 있었다. 병원 갔더니 CT를 찍어보라더라. 머리 안에 3.8㎝ 종양이 있었다. 뇌종양이 신경 위에 얹어져 있는 거다. 현재 왼쪽 귀가 안 들린다. 귀로 가는 청신경 위에 종양이 있어서 신경을 잃었고 이명이 들린다"고 밝혔다.

18시간에 걸쳐 뇌종양 수술을 한 그는 "8일 만에 나왔는데 고열에 시달리다 새벽에 쓰러졌다. 담당 의사가 보더니 세균에 감염됐다고 하더라. 수백명 중에 한 명이 있을까 말까 한 감염에 내가 걸린 거다. 그날 저녁에 또 머리를 여는 수술을 14시간 동안 했다. 병원에 40일 있었다.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면서 그때부터 삶을 대하는 마음이 바뀌었다고 덧붙였다.


ro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