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사진전은 내 이야기"…류준열, 깊어진 남성미 [N화보]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3-11-27 10:39 송고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류준열/지큐 코리아
배우 류준열이 깊어진 남성미를 드러냈다. 

류준열은 최근 매거진 지큐 코리아(GQ KOREA) 12월호와 함께 한 화보 촬영에서 차가운 계절감 속 역동적인 표정으로 남성미를 발산했다. 

류준열은 승마장을 배경으로 거칠고도 여유로운 느낌의 겨울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따스한 질감의 벨벳 팬츠에 스카프를 매치한 채 은은한 미소로 카메라를 응시했고, 뛰어가는 듯한 움직임으로 깊은 멋을 담았다.

또한 류준열은 겨울에 내리쬐는 햇살을 재킷으로 가리거나, 눈이 부신 표정까지 그대로 담아내는 등 색다른 분위기를 자연스럽게 연출했다. 특히 코트를 입고 말과 포즈를 취한 모습에서는 무심한 눈빛과 함께 소년미가 돋보였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최근 사진전을 개최하며 느낀 작가로서의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사진전에서 이야기하고자 한 바를 묻는 질문에 류준열은 "결국에는 제 이야기를 하게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이 변해가고 변해지는(변하는) 것'에 대해서 생각했다"며 "이런 변화들을 바꾸거나 막을 수 없는 것 같은데 그럼 어떻게 받아들이고 느끼느냐가 중요한 것 같다, 그것만으로도 충분한 가치가 있다"고 설명했다.

류준열은 작가뿐만 아니라 배우로서도 꾸준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그는 오는 1월 개봉을 앞둔 영화 '외계+인 2부'에서 무륵 역을 맡아 몸을 사리지 않는 도술 액션으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aluemcha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