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박지현 "'암컷 설쳐' 최강욱 떠나 보낼 시간…민형배·김용민도 책임"

"여성과 청년 대변해야 할 민주당, 정말 부끄럽다"
"함께 자리하며 웃었던 민형배, 김용민 의원도 사과해야"

(서울=뉴스1) 박종홍 기자 | 2023-11-21 16:35 송고 | 2023-11-21 17:14 최종수정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2023.3.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2023.3.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1일 "우리 당 국회의원이었던 최강욱씨를 이제는 떠나 보낼 시간"이라며 '암컷' 발언 논란을 일으킨 최강욱 전 의원을 비판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여성과 청년을 대변해야 할 민주당이 여성과 청년 비하 논란으로 정신이 없다.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최 전 의원은 지난 19일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열린 민형배 의원의 '탈당의 정치' 출판기념회에서 윤석열 정부를 '동물의 왕국'에 빗대며 "암컷이 나와 설친다"고 말해 논란이 일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딸딸이' 발언으로도 모자라 '암컷이 설쳐'까지 (발언했다)"며 "(최 전 의원은) 해만 끼칠 뿐 우리 당에 그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함께 자리하며 웃었던 민형배, 김용민 의원에게도 큰 책임이 있다"며 "국민 앞에 고개 숙여 사과하고 적절한 징계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민주당을 향해서는 "이미 지은 죄가 있는 우리 당이다"라며 "성범죄, 성차별적 발언에 더욱 엄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1096page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