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경찰 조직 개편에 정보경찰 직격탄…종로·용산 남고 동작·은평 서울청 흡수

259개 경찰서 중 62곳만 정보과 존치…서울 절반 남아
집회 많으면 존치…폐지 관서 시도청 광역정보계 흡수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2023-11-22 05:30 송고 | 2023-11-22 09:39 최종수정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원 등 집회에 경찰인력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대.2023.6.1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전국공무원노동조합원 등 집회에 경찰인력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고 있다. 대.2023.6.1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전국 259개 경찰서에 있는 정보과 조직 중 4분의 3 이상이 폐지돼 각 시도청으로 흡수된다. 순찰 인력 증원을 목적으로 진행되는 조직 개편으로 정보경찰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집회·시위 수요를 기준으로 정보과 62곳만 살아남았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전국 259개 경찰서 중 정보부서가 존치되는 곳은 62곳이고 나머지 197개 경찰서의 정보과 인력은 시도청 소속 광역정보계로 흡수돼 권역별 정보 업무를 맡게 된다.

시도청별로는 서울이 16곳으로 가장 많이 존치하고 경기남부 15곳, 전북 4곳, 부산·울산·경남·충남 각 3곳, 대구·인천·대전·경북·전남 각 2곳, 경기북부·충북·세종·광주·제주 각 1곳이다.

31개 서울지역 경찰서 중 정보과가 살아남는 곳은 도심에 위치한 종로·중부·남대문·서대문서와 용산·영등포·마포·강남·서초서 등 집회·시위 수요가 집중되는 관서, 송파·수서·노원·동대문·광진·성북·도봉서 등 치안 수요가 많은 1급서다. 

15개 경찰서에서 사라지는 정보과는 서울청 산하 광역정보 2~9계로 흡수된다. 하나의 계에 폐지관서 1~2개가 들어가는데 대규모 집회·시위가 발생하면 1~3개의 존치관서를 지원하는 역할도 한다. 광역정보2계에서는 폐지관서인 동작서가 존치관서인 용산·남대문·중부서를, 3계에선 은평·서부서가 종로·서대문서를 각각 지원한다.

이같은 정보조직 축소는 순찰 인력을 대거 확보해 이상동기범죄(묻지마범죄)에 대응하겠다는 경찰 조직 개편에 따른 것이다. 경찰은 본청·시도청·경찰서 등의 관리업무 부서를 통폐합하는 방식으로 인력 2900명을 확보해 치안 현장으로 재배치한다는 계획을 잡았다.

그중 정보경찰 400명도 부서 이동 대상에 포함됐다. 경찰서마다 존재하던 정보과를 일부 통합해 운영하면 그만큼 관리 인력을 줄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경찰은 정보과 존폐의 기준을 집회·시위 수요로 잡았다. 관할 지역에 관공서·대기업·대규모 산업단지가 있어 집회·시위가 꾸준히 발생하면 정보과를 존치하는 식이다.

대규모 공업단지가 있는 울산의 경우 5개 경찰서 중 3곳의 정보과가 남지만 울산보다 인구가 30만명 많은 광주는 1개만 남는다. 인천 중부, 경남 창원, 경북 포항남부, 충남 아산·천안서북·당진, 전북 군산 등도 비슷한 이유로 정보과가 기능을 이어간다.

경찰 내부에선 정보경찰 축소로 지역 밀착형 정보 수집 기능이 약화할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정보경찰이 지역 밀착형이라는 이름으로 법망을 넘나드는 정보 수집을 해 오점도 남겼다"며 "관리 인력을 줄여 효율화하고 시도청의 지휘를 받아 역할을 투명화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songs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