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대구·경북 전교조 "2028 수능·내신, 전면 절대평가로 전환해야"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2023-11-20 16:28 송고
전교조 대구지부와 경북지부는 20일 대구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교조 대구지부와 경북지부는 20일 대구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대평가를 전 과목으로 확대하는 대입제도 개편 시안을 철회하고 내신·수능 절대평가가 실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전교조 제공) 2023.11.20/뉴스1

교육부가 2028학년도 대학입시제도 개편 절차를 밟는 가운데 일부 교원단체가 내신 상대평가 확대 철회를 촉구했다.

20일 전국교직원노조 등에 따르면 교육부는 '2028 대입제도 개편 시안'을 통해 내신 5등급 상대평가와 수능 9등급 상대평가를 제안했다.

교육부와 국가교육위원회는 이날 공청회를 열고 국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지만, 일부에서는 "상대평가를 전 과목으로 확대하는 개편안은 학생들의 입시 부담을 오히려 증폭시킬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전교조 대구지부와 경북지부는 이날 대구교육청 앞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상대평가를 전 과목으로 확대하는 개편 시안을 철회하고 내신·수능 절대평가가 실현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교육부가 제안한 내신 5등급 상대평가와 수능 9등급 상대평가는 내신을 무력화시키고, 수능 몰입을 강화시키는 방안"이라며 "수능과 내신에 대한 절대평가가 도입돼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민 의견을 수렴하겠다고는 하지만 국가교육위원회는 500여명의 국민참여위원을 통해서만 의견들 받는다고 한다. 졸속적인 의견 수렴 절차"라고 주장했다.

또 국민 의견 수렴을 위한 범국민 기구를 꾸리고 대입제도 개편안을 새로 마련할 것도 요구했다.

한편 전국 시·도 교육감들로 구성된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도 "수능과 내신 전 과목을 절대평가로 전환해 달라"고 요구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지난 14일 이런 내용을 담은 2028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시안 개선 방향을 교육부·국교위에 전달했다.

교육부는 의견 수렴 절차 등을 거쳐 내년 2월쯤 2028학년도 대학입시제도 개편안을 최종 발표할 예정이다.


pdnams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