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시진핑, 美기업인들에게 "중국, 미국의 파트너·우방 될 준비돼 있어"

"양국 간 협력의 여지 많아…미국 펜타닐 위기에 깊이 공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2023-11-16 14:23 송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부대행사 '중국 고위급 지도자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1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부대행사 '중국 고위급 지도자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2023.11.16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지윤 기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15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미국 재계 인사들과 만나 조 바이든 대통령과 "중요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이날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미국 재계 인사들과의 만찬 자리에서 "미중 관계의 문은 닫혀 있을 수 없다"며 "바이든 대통령과 (미중 간) 인적 교류를 증진한다는 중요한 합의에 도달했다"고 발언했다.

그는 "세계는 중국과 미국의 협력을 필요로 한다"며 "중국은 미국의 파트너이자 우방국이 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중국을 위협으로 간주하고 중국을 상대로 제로섬 게임을 하려 하는 건 옳지 않다"며 "중국은 미국에 도전할 의도가 없다"고 주장했다.

다만 시 주석은 "미국은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도 "미중 협력의 여지는 충분히 많다"며 "(마약) 펜타닐 위기에 처한 미국인들에게 깊이 공감한다"고 발언했다.

그는 "중국은 결코 패권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그 누구와도 냉전이나 무력 전쟁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국과 미국의 평화로운 공존으로 향하는 흐름은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앞서 시 주석은 바이든 대통령과 샌프란시스코 인근 휴양지 파이롤리 에스테이트에서 약 4시간 동안 회담을 나눴다. 이들은 양국의 군사 대화 재개와 마약 대응 협력 재개에 합의했다.


past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