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중동 항공사들 여객기 100대 이상, 수백억 달러어치 주문"

FT "향후 20년 제트기 수요 중동 주도"

(서울=뉴스1) 신기림 기자 | 2023-11-14 14:17 송고 | 2023-11-14 14:43 최종수정
<br />두바이 월드 센트럴-알막툼 국제공항에서 열린 2023 두바이 에어쇼에서 푸르산 알 에마랏(UAE 나이츠) 곡예 비행팀의 아에르마치 MB-339 훈련기가 에미레이트 에어버스 A380-861(좌)과 다른 에미레이트 보잉 제트 여객기와 함께 비행하면서 연기를 내뿜는 것을 한 남성이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2023.11.13  © AFP=뉴스1

두바이 월드 센트럴-알막툼 국제공항에서 열린 2023 두바이 에어쇼에서 푸르산 알 에마랏(UAE 나이츠) 곡예 비행팀의 아에르마치 MB-339 훈련기가 에미레이트 에어버스 A380-861(좌)과 다른 에미레이트 보잉 제트 여객기와 함께 비행하면서 연기를 내뿜는 것을 한 남성이 휴대전화로 촬영하고 있다. 2023.11.13  © AFP=뉴스1

중동 항공사들이 지역 긴장 속에서도 100대 넘는 여객기를 수백억 달러어치 주문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FT에 따르면 두바이 에어쇼 개막일인 이날 에미레이트 항공은 세계 최대 트윈 엔진 여객기인 보잉의 777X 항공기 90대를 정가 기준 520억 달러에 달하는 금액으로 주문했다.

저가 자매 항공사인 플라이두바이는 보잉 787-9 드림라이너 30대를 정가 기준 110억 달러어치 매입한다고 밝혔다. 로열 요르단 역시 보잉 787제트기를 주문했다.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 분쟁으로 항공여행 수요가 감소할 것이라는 우려에도 여객기 주문이 쇄도하며 중동의 항공산업이 회복세를 보이는 것임을 시사했다고 FT는 전했다.

항공데이터 제공업체 포워드키즈에 따르면 마스의 이스라엘 공격 이후 3주 동안 중동행 항공편 예약은 2019년 대비 13% 이상에서 13% 이하로 감소했다.

중동에서 출발하는 항공편 매출도 10% 포인트 줄었다. 하지만 항공 업계는 코로나 침체 이후 제트기 수요가 급증하고 있고 향후 20년 동안 대부분 수요는 중동 항공사가 주도할 것이라고 FT는 예상했다.

FT에 따르면 보잉은 중동 지역이 국제 환승허브로 확장돼 앞으로 20년 동안 장거리 여행용 항공기가 중동 지역배송의 45%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한다.

국제항공운송협회에 따르면 중동 항공사들은 향후 2년 동안 성장하여 2025년에는 팬데믹 이전 수용 능력의 115%에 도달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는 다른 어떤 지역보다 강력한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

컨설팅 업체 IBA의 스튜어트 해처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항공사들이 보유 중인 구형 항공기를 교체하고 미래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주문을 해야 한다고 FT에 말했다.


shink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