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사자탈' 쓴 이준석 "29년 유광점퍼 입은 LG팬들에 경의를 표한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3-11-14 07:10 송고 | 2023-11-14 16:18 최종수정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자신은 삼성라이온즈 팬이라며 사자탈을 쓴 모습을 SNS에 소개하면서 그래도 29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을 다시 밟은 LG트윈스 우승을 격하게 축하해주고 싶다고 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4일 자신은 삼성라이온즈 팬이라며 사자탈을 쓴 모습을 SNS에 소개하면서 그래도 29년만에 한국시리즈 정상을 다시 밟은 LG트윈스 우승을 격하게 축하해주고 싶다고 했다. (SNS 갈무리) © 뉴스1

LG 트윈스가 29년만에 한국시리즈에서 우승하자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도 우승 축하 행렬에 동참했다.

이 전 대표는 14일 SNS를 통해 "저는 삼성 라이온즈 팬이다"라며 사자탈을 쓴 자신의 사진을 올린 뒤 " LG 선수들 이번 시즌 정말 멋졌다"고 엄지척했다.

이어 "29년의 기다림을 이겨낸 유광점퍼 입은 팬들에게 축하와 함께 경의를 표한다"며 1994년 우승 이후 29년간이나 우승을 기다리며 줄기차게 응원을 펼쳐온 LG팬들에게 축하인사를 전했다.

LG 트윈스는 13일 밤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3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KT 위즈를 6-2로 꺾고 시리즈 전적 4승1패로 우승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LG가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고 구본무 회장이 구입해 금고에서 잠들어 있던 롤렉스 시계가 언론에 공개됐다. 2023.11.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1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로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3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5차전 LG 트윈스와 kt 위즈의 경기에서 LG가 6대2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한 가운데 고 구본무 회장이 구입해 금고에서 잠들어 있던 롤렉스 시계가 언론에 공개됐다. 2023.11.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한국시리즈 MVP(최우수선수)에 뽑힌 LG 주장 오지환은 고(故) 구본무 선대 회장이 '한국시리즈 MVP에게 부상으로 주라'며 1998년 해외 출장길에서 사온 롤렉스 하이엔드 시계인 '데이 데이트'의 주인이 됐지만 "선대 회장님의 유품이나 마찬가지이니 내가 차기엔 부담스러울 것 같다"며 "(시계를) 구광모 회장님께 드리고, 나는 다른 좋은 선물을 받으면 좋을 것 같다. 요즘 시대에 어울리는 시계를 받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1억원을 넘나드는 엄청난 고가이기에 자신이 차기엔 벅차니 LG의 상징으로 남았으면 하는 바람을 나타낸 것이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