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LX공사, 파라과이 공무원 초청연수 실시…토지행정·공간정보 지식 공유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3-11-12 14:30 송고
LX공사가 파라과이 공무원 초청연수를 실시했다.(LX공사 제공)
LX공사가 파라과이 공무원 초청연수를 실시했다.(LX공사 제공)

한국국토정보공사(LX공사)가 중남미 개도국인 파라과이에 K-공간 정보 기술을 선보였다.

LX공사는 지난 10월 30일부터 2주간 파라과이 지적청 사무국장을 비롯한 공무원 12명을 초청해 토지행정 및 공간정보 지식 공유를 위한 초청연수를 실시했다고 12일 밝혔다.

해외건설협회에서 발주하고 국토교통부 ODA로 진행되는 이번 연수는 파라과이의 통합 토지행정체계 구축과 지속가능한 토지정보 관리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과정으로 준비됐다.

LX공사는 사절단에 K-공간정보 인프라가 된 토지 정보화 정책, 공간정보 기술, 전자정부 성과, 스마트시티 기술 성과 등을 공유하고 국토발전전시관, 스마트서울 전시관, 2023 스마트국토엑스포 등 선진지 견학을 안내했다.

2017년 파라과이 지적청과 업무협약(MOU) 체결한 LX공사는 파라과이 토지 정보화를 위한 사전 타당성 조사, 토지정보관리시스템 고도화 종합계획 수립 등을 거쳐 공간정보 분야에서 지속 가능한 상호 협력을 하고 있다.

로드리고(Rodrigo) 파라과이 지적청 사무국장은 "올해 파라과이 정부가 새롭게 출범되고 조직개편이 되면서 토지·공간정보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어 선진화된 토지행정 시스템 도입에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주한 파라과이 페를라 베아트리스(Perla Beatriz) 대사대리도 "토지 및 공간정보 분야에서 파라과이가 한국의 경험과 기술을 벤치마킹해 지속적인 발전을 거듭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송욱 LX공사 공간정보본부장은 "파라과이 디지털 플랫폼 구축을 위한 상호 협력을 강화해 지속 가능한 동반자 관계로 나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를 통해 향후 사업 확대와 민간기업의 해외진출을 위한 교두보 역할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LX공사는 K-공간정보기술을 알리고 개도국의 역량 강화를 위해 올해 파라과이를 비롯해 라오스·콜롬비아·에티오피아 등 8개국의 총 9회 초청연수를 실시한 바 있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