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이-팔 전쟁 뒤 아랍권서 반미 감정 증폭…CNN, 외교전문 입수해 보도

CNN, 아랍권 주재 미 대사관 외교전문 입수
미국 내서도 친팔레스타인 여론↑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2023-11-10 14:45 송고
지난달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깃발을 든 시위대는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앞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이스라엘 지원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2023.10.14.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지난달 14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깃발을 든 시위대는 미국 워싱턴DC 백악관 앞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이스라엘 지원을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2023.10.14.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이스라엘에 대한 지지로 인해 아랍권 국민에게서 점차 지지를 잃고 있다.

9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바이든 행정부가 아랍권 주재 미국 대사관들로부터 받은 외교전문을 통해 이같이 경고 받았다고 보도했다. 외교전문이란 미 국무부의 지시사항과 공관에 근무하는 미 외교관들의 정보보고가 담긴 전자문서를 일컫는다. 

오만 주재 미국 대사관의 수요일 외교전문에서 "우리는 메시지전(戰)에서 크게 지고 있다"며 이스라엘의 행동에 대한 미국의 확고한 지지가 "그들이 전쟁범죄로 간주하는 물질적·도덕적 책임으로 간주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해당 전문은 오만 주재 미 대사관에서 두 번째로 직위가 높은 관리가 작성한 것이다. 이 전문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와 중앙정보국(CIA), 연방수사국(FBI)에 보내졌다.

CNN은 "한 지역 대사관에서 보낸 외교전문에 불과할지 모르지만, 중동을 휩쓸고 있는 반미(反美) 물결에 대한 경각심을 엿볼 수 있는 비공개 자료"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집트 카이로 주재 미 대사관도 외교전문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팔레스타인인에 대한 잔인함과 무시는 역대 미국 대통령을 능가한다'는 내용의 현지 국영 신문 논평을 보고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에서 민간인 사상자가 속출하자 국제사회는 미국의 이스라엘 지원을 비판하면서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4일(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의 호텔에서 아랍국가 외무장관들과 회담을 마친 뒤 사메 슈크리 이집트 외교 장관,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교 장관과 기자회견을 갖고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4일(현지시간) 요르단 암만의 호텔에서 아랍국가 외무장관들과 회담을 마친 뒤 사메 슈크리 이집트 외교 장관, 아이만 사파디 요르단 외교 장관과 기자회견을 갖고 "이스라엘은 민간인 희생을 막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해야만 한다"고 밝히고 있다. 2023.11.5 © 로이터=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앞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4일 요르단에서 사우디아라비아·아랍에미리트(UAE)·요르단·이집트 외무장관과 팔레스타인해방기구(PLO) 사무총장 등을 만난 뒤 미국이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휴전을 반대한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반면 아랍 국가들은 즉각적인 휴전을 촉구했다.

그는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이 군사적 공세를 멈춘다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다시 전열을 가다듬어 지난 10월7일에 벌인 일을 반복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지금 우리(미국)의 견해"라고 말했다.

이후 백악관은 9일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에서 하루 4시간씩 교전중단에 동의 합의했다고 했다. 다만 인질 석방 없는 '휴전'(ceasefire)에는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은 이미 이러한 일시적인 교전중단을 시행하고 있었지만, 미국은 이스라엘이 공식적으로 이를 언급했기 때문에 이번 합의가 의미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그럼에도 미국 내 일부 고위급 관리들은 사석에서 이스라엘의 군사 작전에는 도저히 옹호할 수 없는 부분이 있으며, 즉각적인 휴전을 지지해야 한다는 여론도 커지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국내적으로 커지고 있는 반(反)이스라엘 시위에 직면해 있다. 그는 지난주 한 민간 기금 모금 행사에서 휴전을 요구하는 시위대와 마주쳤다. 백악관 인근에서는 친팔레스타인 시위가 매일 벌어지고 있다.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상대로 가자지구 공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미국 뉴욕 맨해튼 도심을 행진하고 있다. 2023.11.9.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팔레스타인을 지지하는 시위대가 9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을 상대로 가자지구 공격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며 미국 뉴욕 맨해튼 도심을 행진하고 있다. 2023.11.9. © 로이터=뉴스1 © News1 김성식 기자



kxmxs410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