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원희룡 "1기 신도시 포함 노후도시 정비 특별법 조속 통과 요청"

국회 본관서 여당 정책위의장 등 만나 적극 협조 요청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3-11-07 15:57 송고
조승환 해수부 장관(왼쪽부터)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조승환 해수부 장관(왼쪽부터)과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3.11.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국토교통부는 원희룡 장관이 7일 오전 국회 본관에서 1기 신도시 정비 총괄기획가들과 함께 국민의힘 유의동 정책위의장, 박정하 수석대변인을 만나 1기 신도시를 비롯한 노후계획도시 정비 및 지원을 위한 특별법 제정에 국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원 장관은 "윤석열 정부의 공약과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내년 중 기본방침(국토부)·기본계획(지자체) 병행 수립, 선도지구 지정 등 국민께 드린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는 연내 특별법 통과가 매우 절실하고 간절한 상황"이라며 "1기 신도시를 비롯한 전국 노후계획도시 주민들의 염원이 반드시 실현될 수 있도록 당 차원에서 특별법의 조속한 국회 통과에 애써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 원 장관은 "특별법은 단순히 1기 신도시를 재건축하기 위한 법이 아니라 수도권·지방을 모두 아우르는 전국 노후계획도시의 도시기능 향상과 주민들의 정주여건을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한 법"이라며 "특별법 없이는 계획도시 특성을 고려한 질서 있고 체계적인 정비가 불가능한 만큼 국가적인 차원에서 특별법 통과에 많은 의원님들이 힘을 실어주시기를 바란다"고 부연했다.
이에 유의동 정책위의장은 특별법의 필요성, 주민들의 높은 관심과 기대에 깊이 공감하며 당 차원에서 특별법 제정에 적극 협조하는 한편 야당과도 초당적 협력 차원에서 논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11월 특별법 논의 과정에서 국회와 긴밀히 협력해 연내 법안이 제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