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코스닥, 이번엔 '매도 사이드카' 발동…코스닥150선물 7% 급락(상보)

(서울=뉴스1) 김정은 기자 | 2023-11-07 13:23 송고
공매도 일시 중단 첫날인 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종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2368.34)보다 134.03포인트(5.66%) 오른 2502.37, 코스닥은 57.40포인트(7.34%) 오른 839.45, 원·달러환율은 25.1원 낮아진 1297.3원에 장을 마쳤다. 2023.11.6/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공매도 일시 중단 첫날인 6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종가가 나오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2368.34)보다 134.03포인트(5.66%) 오른 2502.37, 코스닥은 57.40포인트(7.34%) 오른 839.45, 원·달러환율은 25.1원 낮아진 1297.3원에 장을 마쳤다. 2023.11.6/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코스닥 시장에 프로그램매도호가 일시효력정지(사이드카)가 발동했다. 공매도가 전면 금지된 이후 국내 증시의 변동성이 확대되는 모습이다.

7일 한국거래소는 오전 11시48분 매도 사이드카를 발동했다고 공시했다. 전일 대비 코스닥150선물(12월물)이 6% 이상 하락하고 코스닥150 지수는 3% 이상 하락한 뒤 1분간 지속됐기 때문이다.

코스닥 매도 사이드카는 2001년3월5일에 도입됐다. 이번에 발동한 매도 사이드카는 역대 50번째로, 올해로선 처음이다.

사이드카가 발동되면 해당 시점부터 5분간 모든 프로그램 매도 호가의 효력이 정지된다.

이날은 코스닥150선물의 급락세가 매도 사이드카 발동의 주 원인이 됐다. 이날 오후 1시11분 기준 코스닥150선물은 전일대비 7.50% 급락하고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코스닥150선물이 크게 하락한 게 매도 사이드카 발동의 주된 원인"이라며 "2차전지 종목들의 급락세로 코스닥150지수도 하락한 것 역시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정부가 공매도 전면 금지를 결정한 이후 국내 증시의 변동성이 높아지고 있다. 전날엔 코스닥 급등으로 매수 사이드카가 올해 처음으로 발동되기도 했다. 에코프로와 에코프로비엠이 동반 상한가를 치는 등 2차전지 종목이 일제히 폭등했다.

지난 6일 금융위원회는 전날부터 내년 6월30일까지 유가증권시장, 코스닥시장 및 코넥스시장 상장 주권 등 국내 전체 증시에 대해 공매도를 금지하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시장조성자, 유동성공급자 등 시장 안정을 훼손할 염려가 없다고 판단된 일부 경우만 예외적으로 공매도가 허용된다.


1derland@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