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창단 50주년 포항, FA컵 결승서 전북에 4-2 역전승…10년 만의 정상

후반 32분 김종우 역전골
통산 5번째…역대 최다 우승 타이

(포항=뉴스1) 안영준 기자 | 2023-11-04 16:19 송고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포항 한찬희가 동점골을 성공 시킨 후 동료들로부터 축하받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포항 한찬희가 동점골을 성공 시킨 후 동료들로부터 축하받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포항 스틸러스가 안방서 전북 현대를 꺾고 한국 축구 최고 권위의 대회인 FA컵 정상에 올랐다.

포항은 4일 포항 스틸야드에서 열린 전북과의 하나원큐 FA컵 2023 결승전에서 4-2로 역전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지난 2013년 결승전에서 전북을 승부차기 끝에 따돌리고 우승을 달성했던 포항은 다시 전북을 상대로 승리, 10년 만에 우승했다.

올해로 창단 50주년을 맞이한 포항은 기념비적인 해에 의미있는 우승을 일궜다. 또한 이번 우승으로 포항은 FA컵 통산 5번째 정상에 등극, 이날 상대였던 전북, 그리고 수원 삼성과 함께 대회 최다 우승 타이(5회)를 이뤘다.

반면 디펜딩 챔피언 전북은 2연패이자 역대 최다인 6번째 우승에 도전했으나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준우승에 머물렀다.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포항 한찬희가 동점골을 성공 시킨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포항 한찬희가 동점골을 성공 시킨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전반전은 팽팽했다. 초반 흐름은 포항이 잡았다. 전반 3분 전북 수비진의 실패를 틈타 김승대가 올린 크로스를 고영준이 노마크 헤더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빗나갔다.

전북도 곧바로 반격했다. 전반 11분 한교원이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아 슈팅했으나 황인재의 손을 맞은 공은 골대를 맞고 튕겨져 나갔다. 전반 14분 백승호의 프리킥은 황인재 골키퍼 손에 걸렸다.

몰아치던 전북은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6분 송민규가 자신의 슈팅이 골키퍼에게 맞고 나오자 다시 한 번 달려들며 슈팅, 수비수의 육탄 방어를 제치고 골문 안으로 꽂아 넣었다.

선제골 이후엔 흐름이 바뀌었다. 라인을 높게 올렸던 전북에 고전했던 포항이 반대로 라인을 올려 반격에 나섰다. 그리고 전반 막판 포항의 공격이 결실을 맺었다.

전반 44분 고영준의 크로스가 전북 수비수에게 맞고 방향이 바뀌자 김승대가 슬쩍 흘렸고 이를 한찬희가 달려들며 밀어 넣었다. 두 팀은 1-1로 치열하게 맞선 채 전반전을 마쳤다.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전북 송민규가 선취골을 성공 시킨 후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전북 송민규가 선취골을 성공 시킨 후 동료들로부터 축하를 받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후반전 초반 전북이 다시 팽팽한 승부의 균형을 깼다. 후반 6분 전북 정우재가 포항 신광훈의 파울로 페널티킥을 얻었다. 키커로 나선 구스타보는 골키퍼를 완전히 속이며 왼쪽 구석으로 슈팅, 2-1을 만들었다.

포항은 다시 반격에 나섰다. 후반 11분 교체 투입된 홍윤상이 들어가자마자 혼전 상황서 슈팅, 공이 골문으로 향했으나 포항 동료에게 맞고 나와 득점이 무산됐다. 후반 12분엔 고영준이 중거리 슈팅을 날렸지만 김정훈 골키퍼 손에 걸렸다.

전북의 노련한 운영에 막힌 포항은 쉽게 활로를 찾지 못하는 듯했으나, 이후 찾아온 두 번의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포항은 짧은 시간 연속 2골을 터뜨리며 단숨에 흐름과 승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포항은 후반 29분 혼전 상황서 제카가 터닝 발리 슈팅으로 득점, 동점골을 만들었다. 이어 3분 뒤인 후반 32분, 김종우가 중원에서 절묘한 턴으로 돌아선 뒤 중거리 슈팅, 곧바로 역전골까지 뽑았다.

이후 분위기는 완전히 포항에게 넘어가, 갈 길 바쁜 전북의 배후 공간을 포항이 일방적으로 몰아치는 흐름이 계속됐다.

전북은 문선민을 앞세워 반격에 나섰지만 포항의 상승세를 잠재우기엔 역부족이었다. 포항은 후반 추가시간 홍윤상이 먼 거리에서 자신감 넘치는 감아차기 슈팅으로 득점, 쐐기골로 우승을 자축했다.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포항 한찬희가 동점골을 성공 시킨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4일 포항스틸야드에서 열린 프로축구 '2023 하나원큐 대한축구협회(FA)컵 결승, 포항스틸러스와 전북 현대의 경기 전반 포항 한찬희가 동점골을 성공 시킨 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2023.11.4/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