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축의 안 했네? 난 5만원 했었다"…계좌 보낸 5년 전 퇴직 동료 '시끌'

"돈 몇 푼에 이미지 박살" vs "퇴직했다고 먹튀했네"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3-10-05 08:51 송고 | 2023-10-05 11:35 최종수정
© News1 DB
© News1 DB

퇴직한 지 5년 넘은 동료로부터 '자녀 결혼 축의금을 보내라'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받았다는 직장인 사연에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 4일 엑스(X·옛 트위터) 이용자 A씨는 "퇴직한 지 5년 넘으신 분께서 자녀 결혼 축의금 안 한 사람들한테 카톡을 하나씩 보냈다"며 그 메시지를 공유했다.

메시지에서 퇴직자 B씨는 "저는 지난달 자녀 결혼(9/23)을 마치고 경조사비와 인간관계에 대해 몇 자 적어보고자 하니 이해해 주시면 좋겠다"고 운을 뗐다.

B씨는 "경조사비의 사전적 의미는 기브 앤드 테이크(Give and Take, 주고받기) 상부상조의 개념이라고 생각한다"며 "저는 지난 10년간 애경사 시에 참여한 점을 기준으로 금번 자녀 결혼 시 축의금 답례, 53%가 응답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조사비는 품앗이 측면을 고려할 때 귀댁은 아래 두 가지 중 한 가지 경우에 해당할 것"이라며 "첫째, 상대의 경조사를 몰라서 축의금 답례를 못 했을 경우이고 늦게라도 동참해 주시면 고맙겠다. 둘째, 상대의 경조사를 알고도 안 하는 경우는 어쩔 도리가 없겠으며 다만 그의 이름 석 자만을 기억하겠다"고 적었다.
(엑스 갈무리)
(엑스 갈무리)

끝으로 B씨는 A씨 결혼 당시 축의금 5만원을 송금했다고 덧붙이며 자기 계좌번호를 보냈다. 이에 A씨는 B씨에게 받은 금액과 똑같이 5만원을 보냈다고 밝히며 기분이 상했다고 털어놨다.

A씨는 "돈을 주고 말고를 따지려는 게 아니다. 경조사 연락하실 때 모르는 번호로 아무 얘기도 없이 모바일 청첩장만 날리셔서 아무리 어른이어도 예의가 없었다"며 "그때부터 기분 상했는데 '돈 안 주면 이름 기억하겠다'는 협박식 문자를 보내시길래 열 받았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면서 "청첩장 보낼 때 잘 지내냐고 한마디만 보냈어도, 조금만 더 좋게 표현했다면 늦어서 죄송한 마음도 담아서 자녀의 결혼을 축하해 드렸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누리꾼들은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걸 모르는 것 같다. 돈 몇 푼에 자기 이미지 박살 나는 건 신경 안 쓰는 마인드", "이제 이런 영수증 주고받는 듯한 경조사 문화는 없어지길 바란다", "살갑게는 아니더라도 인사라도 했으면 좋았을 텐데", "왜 준 만큼 받으려고 하는 거지. 그렇게 계산적으로 살아서 좋은 게 뭐가 있을까" 등 B씨를 비판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메시지 목적은 돈이 아니라 양심에 메시지를 주려고 했던 게 아닐까", "오죽했으면 이랬나 싶기도 하다. 5년이나 지나셨으니 금전적으로 좀 어려워지셔서 그런 게 아닌가 싶은 생각도 든다", "받았으면 주는 게 맞다", "퇴직했다고 먹튀했구나", "저런 말 하기 쉽지 않은데 인간적으로 대단하시다" 등 B씨를 옹호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